“아닙네다, 당연하디요...”

아주 오랜간만에

대광고등학교 채플을 찾았습니다.

10년간을 예배드린 그 장소요,

매 주일마다 설교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푸르고 푸른 어린 후배 학생들을 만나

섬김의 리더십에 대해 설교하는 동안 내내

저에게 이 학교 명예졸업장을 주신

설립자 고 한경직 목사님 생각이 나면서

그만 목이 메었습니다.

 

어린 손자뻘 같은 저를 깍듯하게 대해주시며

섬김에 대한 귀한 가르침을 주셨던

한목사님의 사랑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어떻게나 보고 싶던지,

어떻게나 그 말씀이 생각나던지...

 

“최목사님, 남들이 어려운 일 한다고

잘한다고 인정하고 칭찬할 때면

아닙네다! 하십시오.

해야할 일을 했을 뿐

무익한 종이라고 말입네다.

그런데 이렇게 귀한 일을 하시는 최목사님을

곁에서 격려와 성원은 못할지언정

비난하고 중상모략하고

심지어 박해하는 사람이 꼭 있을 겝니다.

그때 거럼, 당연하디요! 당연하디요! 하면서

당연하게 받으시길 바랍네다.

억울하다고 원망하고 불평하디 말고

당연하게 말입네다!!”

 

그 얼굴, 그 말씀, 그 향기,

온유하고 겸손하신 그 표정이 떠올라

학교강당 앞에 세워진 작은 동상 앞에서

울음을 참으며 다시 마음 속에

깊이깊이 되새기고 왔습니다.

“아닙네다! 당연하디요...”

아하!!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