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어제보다 더 가벼웠으면 좋겠습니다.


        내안에 거추장스럽게 붙어 있는 삶의 무게와

        마음을 짓누르고 있는 모든 생각과 느낌들이

        새털처럼 가볍게 날아오르는 듯

        가벼운 하루였으면 참 좋겠습니다.


        손이 있는 동물들은 날지를 못합니다.

        무엇인가 쥘 수 있는 존재들은

        손에 잡고 있고 잡고 싶은 그 무언가 때문에

        가볍게 날아오를 수 없지요.


        손에서 놓을 때,

        아예 내 것이라고 움켜쥘 수 있는 손에

        아무것도 없을 때,

        가볍게 훨훨 날아오를 수 있습니다.


        내 손에 가득 움켜쥔 것들을 내려놓고,

        내 마음에 가득 담고 있는 것들을

        하나둘 둘씩 풀어주어

        빈 손, 빈 마음으로

        더욱 더 가벼워질 수 있기를...


        당신에게 가장 무거운 짐이 무엇이든지간에

        그 무게가 오늘, 한결 더 가볍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행복하소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