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부터 그 다음날 저녁 까지 쉬지 않고 비가 내렸습니다.

40만명이 살아야 할 곳에 400~500만명이 살고 있다는 탄자니아 다레살람은

이미 도시 기능이 마비되고 배수시설이 좋지 않아 비만 오면 도로가 물에 잠기고

교통체증이 말 할 수 없이 심각해 진다더니 정말 그렇습니다.

 

 

다일공동체 홈페이지 : www.dail.org

Posted by 변창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