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달전 어린이집에 온 새아기가 엄마를 찾았습니다.

처음 아가를 버린 엄마의 사정과 마음은 상세하게 말씀드릴수 없으나 아가의 부모님이 다시 아기를 가슴에 안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아기를 보내는 다일어린이집 가족들의 마음은 감사하다, 다행이다, 잘됐다 생각하지만 서운한것도 사실입니다.

그간 많이 정들었었고 어린이집의 귀염둥이 였는데 아기가 떠나자 너무 허전합니다.

아기를 축복하고, 축복하고, 또 축복하며 보냅니다.

Posted by 김학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