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깊이 들어옵니다.”

독자편지 / 이종현(쎄쎄)님

베트남다일공동체 원장

최일도 목사님. 안녕하세요.

덥다, 더워~정말 덥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더운 날씨지만 요즘에는 우기라서 그래도 하루에

한번 씩은 비가 내려주어 뜨거운 태양의 열기로

달아오른 땅을 식혀 주어서 너무 감사합니다.

 

하루는 1:1 결연 아동인 먼득, 바오짬 남매에게

후원회원이 아이들에게 필요한

자전거와 책가방을 선물해 주었습니다.

다른 아이들에게 보이지 않게 주려고

모임이 다 끝날 무렵에 전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아직 돌아가지 않고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한 어머니가 아들을 데리고 와서

얼마나 애처롭게 부탁을 하던지요...

가방을 주고 싶어 하는 엄마의 마음이나

주지 못하는 우리의 마음도 아팠습니다.

정말 필요한 것을 나누지 못해 더 안타까웠습니다.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것을

네게 주노니”라고 말하고 싶었습니다.

 

에어콘도 잘 안 되는 버스를 여러 번 갈아타고

땡볕을 하염없이 걸어 다니며 후원을 받기위해

돌아다니고 나면 힘들고 지쳐서

주저앉아 아무 것도 할 힘이 없을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면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밤낮으로 쉬지 않고 온 몸과 혼신을 다하여

강연과 행사로 후원을 유치 격려하시는

최 목사님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왜, 그렇게 열심이셨는지?

왜, 자신의 건강도 돌아보지 않으시는지?

꺼져가는 한 생명

하나라도 더 살려 보겠다고

링거를 맞고서라도 투혼 하시는지?

깊이깊이 생각합니다.

 

그리고 얼마나 힘드시고 외로우셨을지?

그 많은 수모와 오해와 질시를 어떻게 견디셨는지?

이제야 그 마음이 잘 전해옵니다.

문득, 가슴이 뭉클 해 집니다.

떙볕을 종일 걸어 다니니

“날이 갈수록 외롭지만

날이 갈수록 담대해 집니다.”라는

최 목사님의 말씀과 고백이 가슴깊이 들어옵니다.

 

아하!!

 

 

땡볕을 하염없이 걸어 다니며 후원을 받기위해

돌아다니고 나면 힘들고 지쳐서

주저앉아 아무 것도 할 힘이 없을 때가 있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