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일공동체, 배우들과 함께한 콘서트

입력 : 2012.07.10 06:27

 

 

▲세 명의 배우와 최일도 목사가 함께 해바라기의 ‘사랑으로’를 부르고 있다. ⓒ다일공동체 제공

 

▲최일도 목사와 박정자 배우가 행사 도중 미소짓고 있다. ⓒ다일공동체 제공

최일도 목사의 다일공동체에서 제5회 ‘삼·배·일·목(세 배우 한 목사)’이 함께하는 주말나눔 콘서트를 개최했다.

7월 7일 오후 7시에 행사가 열려 ‘7.7.7 노블레스 오블리제’로 명명된 이 행사에는 연극배우 박정자와 윤석화, 뮤지컬배우 배해선 등이 함께했다. 가평 설곡산에 위치한 다일공동체에서 열린 이번 콘서트는 다일공동체 홍보대사인 윤석화 씨가 기획했다.

공연은 ‘배해선 님의 아시아를 향한 꿈’, ‘윤석화 님의 보다 나은 내일을 위해’, ‘박정자 님의 우리의 희망, 우리의 이웃을 소개합니다’를 주제로 진행됐고, 마지막 순서로는 세 배우와 한 목사가 함께 ‘19 그리고 80’이라는 연극을 낭독했다.

이들은 “세상엔 더 이상의 담이 필요없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더 많은 다리를 만드는 일이야!” 라는 연극 마지막 대사처럼 캄보디아에 아시아 다일비전센터를 지어 빈곤퇴치와 아시안의 화해·일치를 이뤄 아름다운 지구촌을 만드는 일에 다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최경애 2012.09.10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퍼나눔존경합니다최일도목사님도너무존경합니다 너무많은공동체가있어놀랐습니다부족하나마저도봉사할수있을까요저는나이가59세입니다남은생을남을위해살고싶은대어떦게무얼할까있었는대나보다연약한지체들을도우며주님의일을하고싶어요보람있는삶을살고싶어요너무갑잡스런질문일까요다일천사병원같은데서지체들을돌보며주님께내남은생을살고싶은대어떦지연락주시겠어요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