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는 몸을 자르는 칼이라!

 

 

입술에 30초, 마음에 30년!

이문구를 하루 종일 떠올리면서

가슴에 손을 얹고 묵상했습니다.

 

잔인하고 쓰디쓴 말이 아니더라도

생각 없이 대수롭지 않게 툭툭

입에서 나온 말 한마디가

상대방을 여전히 눈물 흘리게 하며

지금도 칼이 된 채 고통을 주며

꽂혀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자니

아무 말도 하고 싶지가 않았습니다.

 

너무 많은 말들을 해왔고 어쩔 수 없이

또 말을 해야 할 목사라는 직분이

이토록 괴롭고 힘들줄이야...

늘 설교했고 내일도 해야 하고

매주 생방송 TV진행에

데일리 방송 녹화까지 해야 하는

저의 처지가 오늘은 어쩐지

딱하고 슬프게만 여겨집니다.

 

침묵 수련을 위해서 북아프리카 사막에

처음 갔을 때 들었던 모로코의 속담과

당나라의 풍도(馮道)가 한 말이 떠오릅니다.

“말이 입힌 상처는

칼이 입힌 상처보다 깊다!”

“입은 곧 재앙의 문이요,

혀는 곧 몸을 자르는 칼이라!”

 

주님, 말 안하는 시간보다

말하는 시간이 더욱 많은

이 죄 많은 목사를 불쌍히 여겨주세요!

말이 필요 없음이

존재에 드릴 수 있는 고마움임을

가장 친밀하고도 소중한 것임을

깨닫고 실천하게 도와주세요!

 

아멘+할렐루야 => 아하!!

 

 

“말이 입힌 상처는 칼이 입힌 상처보다 깊다!”

“입은 곧 재앙의 문이요, 혀는 곧 몸을 자르는 칼이라!”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