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을 걸고 실천하는 사명”

 

 

3주 연속 진행한 영성수련으로

저를 포함한 모든 인턴, 코워커,

디렉터, 진지도우미 등 전 스텝들이

이미 체력이 다 고갈된 상태입니다.

 

오직 주님만을 의지해 매일 기도하면서

새힘과 새능력 공급 받아 은혜로

진행했으며 그리하여 이번에도

영성수련은 감동과 감사가 넘쳤습니다.

특히, 김형길(사무엘)목사님은

자연묵상을 인도하기 위해

벗님들과 함께 맨발로를 산책하며

산 위에 올라갔다가

그만 말벌에 습격을 당했습니다.

 

목말라하는 벗님들을 위해

약수물을 뜨러 갔다가 한방이 아닌

머리와 팔등 여섯군데나 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을 엎지르지 않고

두손에 물을 받쳐 들고 오는 모습을 보고

그 성실함과 신실함에 많은 벗님들이

너무도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말벌에 쏘인 분들은 아실 겁니다.

저도 설곡산에서 쏘인 경험이 있었는데

정말 그날 하루정도는

이러다가 병원에 실려가는 것 아닐까?

싶을 정도로 정말로 고통스러웠습니다.

 

다윗이 베들레헴 성문 곁 우물물을 마시길

간절히 원하자 세 용사가 목숨을 걸고

블레셋 진영을 돌파하고 우물물을

다윗 앞으로 길어 가지고 온 성서속의

그 감동적인 사건이 생각날 정도입니다.

 

무슨 영성수련 인도를 위해서

목숨까지 걸고 하냐? 라고

반문하실 분도 있겠지 만은

영성수련을 위해서는 저와 모든 스텝들은

아무 보상없이 댓가없이 무보수는 물론이고

목숨을 걸고 실천하는 사명으로 알기에

계속계속 감동과 감격이 끊이질 않습니다.

 

목숨걸고 하는 사명이 있어

우리는 너무도 행복합니다.

이 사명을 위해 일하다가

이 사명을 위해 죽는 것이

최고의 기쁨인 줄로 알기에

감사만이 넘칩니다. 아하!!

 

 

목숨걸고 하는 사명이 있어 우리는 너무도 행복합니다.

이 사명을 위해 일하다가 이 사명을 위해 죽는 것이

최고의 기쁨인 줄로 알기에 감사만이 넘칩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