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슴들의 교회 밖 현장실천”

 

장로회신학대학교 신대원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이 가슴에 박머슴1, 박머슴2, 서머슴, 이머슴 이라는 명찰을 달고 밥퍼에서 밥을 퍼드리고 있던 저를 찾아왔습니다.

 

다일공동체를 통하여 나눔과 섬김을 온 몸으로 경험하고 싶다며, 일부러 힘들게 실습할 수 있는 기관을 찾아왔노라 하더군요.

 

어제 첫 날 오리엔테이션을 마친 후 이 후배들에게 “머슴”이라는 명찰을 선물하였습니다. 각 교회에서는 전도사님으로 불리우고 목사후보생 역할을 하지만, 철저히 바닥에 내려가서 바닥 영성을 체험하는 자세부터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후배들은 첫 날부터 다일공동체의 첫 출발지 588 거리를 골목 골목 누비며 걸으면서 588 언니들과 무언의 대화를 나누고, 밤에는 을지로 지하도에서 실제로 노숙체험을 해보고, 오늘 아침에는 노숙인의 입장이 되어 그 분들과 똑같이 줄줄줄 내리는 비를 맞으며 길게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그들과 같은 식탁에 앉아서 식사를 하였습니다.

 

다일공동체가 맨처음에 그랬던 것처럼 바닥정신을 배우기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나서야 오늘 비로소 저를 밥퍼에서 만났습니다.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선후배 머슴으로 만났습니다.

 

유난히 장대비가 많이 쏟아져서 후배 머슴들이 조금은 걱정이 되었습니다만 그러나 장차 그 나라와 그 의를 실현하기 위하여 헌신하겠다며 결단하고 나선 후배들이기에 평생 처음 한다는 노숙체험도 기꺼이 감당하리라는 신뢰가 있었기에 우려를 내려놓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차갑고 눅눅하고 딱딱한 세멘트 맨바닥에 누워보지 않고서야, 어떻게 밑바닥 인생을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배고파서 서러운 배를 움켜쥐고 긴 긴 줄에 몇 시간씩 서보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 땅에 밥으로 오신 예수님을 닮아갈 수 있겠습니까?

 

이제 저의 후배 머슴들은 밥퍼 뿐만 아니라 다일천사병원과 다일작은천국을 통하여 이 땅에서 병들어 고통당하는 이웃들을 가까이서 만나고 몸을 씻어드리면서 그들의 가장 가까운 이웃이 되어드리는 실습도 해보고, 설곡산다일공동체와 묵안리 다일DTS훈련원도 방문해 다일공동체가 추구하는 나사렛 예수의 영성을 맛만 이라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마침, 지금 설곡산다일공동체는 다일영성수련 3단계 ‘하나님과 동행하기’ 가 대침묵 가운데 진행 중입니다. 그 곳에 가서 고요함 가운데서 들려오는 세미한 주님의 음성까지도 들을 수 있는 자랑스런 머슴들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아하!

 

 

장로회신학대학교 신대원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이 가슴에 박머슴1, 박머슴2, 서머슴, 이머슴 이라는 명찰을 달고

밥퍼에서 밥을 퍼드리고 있던 저를 찾아왔습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