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지 사랑 때문에”

 

하나님의 러브레터가 SNS를 타고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 되고 있습니다.

저는 며칠 전에 애틀란타에 사시는

미주 다일공동체 가족에게 전해 받고는

국내외 모든 다일가족들과 지인에게

카톡과 행복편지로 소개해 드렸습니다.

 

많은 분들이 감동을 받으셨다고

인사를 해 주시더군요.

특히 윤복희 권사님의 감사는

말로 형용하기가 힘들 만큼의

넘치는 감사였던 것 같습니다.

 

감동의 눈물을 흘렸노라고

고백하는 분들이 여러분들인데요

무엇이 이처럼 감동하게 한 것일까요?

뭇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다름 아닌 ‘사랑’ 때문이지요

 

참 사랑을 담은 편지이기에

독생자를 내어 주시기까지

절절한 사랑이야기가 실려 있기에

부드러운 물살을 가르는 듯

돌짝 밭 같은 마음에 벼락을 맞은 듯

우리 마음이 그렇게 감동으로

출렁이고 있습니다.

 

성경에 써있는 사랑 이야기가

성육신 하신 나사렛 예수로

우리에게 다가왔고 이제는

우리의 삶에서 그 예수님의 사랑을

천분의 일 만분의 일이라도

섬김과 나눔의 삶으로

실천할 때라서 입니다.

 

그 누구보다도

이 러브레터를 보내주신

하나님의 소원이니 말이지요

우리가 그리스도의 편지가 되고

향기가 되어 살아가길 원하는 것도

그것 역시도 오직 사랑,

사랑 때문입니다.

 

아아,

사랑 때문에 오로지 사랑 때문에

이 생명 타오르게 하소서!

아하!!

 

 

우리가 그리스도의 편지가 되고

향기가 되어 살아가길 원하는 것도

그것 역시도 오직 사랑, 사랑 때문입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