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 불꽃과 망치 소리

 

태풍 “볼라벤”이 올라온다는데

서울의 아침 하늘은 유난히 맑았습니다.

바람 한점 없는 폭풍속의 고요를

실감했다고나 할까요!

 

‘밥퍼’는 증축공사가 한창이라서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산책 하실 수 있는 계단과

통로를 만드는 작업을 거들었습니다.

 

이 뜨거운 태양아래

절단기와 불꽃튀는 용접기를 들고

땀 흘려 일하시는 분들에게

차 한잔을 드렸습니다.

 

태풍 때문에 시간에 쫓겨서

서둘러 마무리 하려고 하는 직원을

도리어 타이르시며 길어지더라도

어르신들이 편하게 다니셔야 한다면서

이리저리 붙이고 다시 자르고

성실하게 용접하시는 모습이

어찌나 보기좋고 은혜가 되던지

감탄사가 다 나왔습니다.

 

“내가 땀 흘리는 만큼 편해지고요

내가 수고하는 만큼 그 만큼

이 세상이 아름다워 지는거 아닙니까?”

“아하”

 

공사현장에서 제 마음이 울컥 했습니다.

말로는 설명할 길이 없습니다.

태풍이 불어오기 전 고요함으로

거센 비바람을 감지하듯이

바닥 현장에서만 감지할 수 있고

포착하는 감탄과 느낌이란 것이 있습니다.

 

깨끗한 청량리 하늘 아래에서

피어나는 용접 불꽃이 그 어떤 화려한

불꽃놀이 보다도 아름답기만 하네요.

 

강북의 청량한 동네에서

울려퍼지는 이 망치 소리가

따그닥! 따그닥! 따그닥!

강남에서 들려오는 ‘강남스타일’ 말춤과

멜로디 보다도 신나는 이유는 뭘까요?

 

아하! 아하! 아하!...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산책 하실 수 있는 계단과

통로를 만드는 작업을 거들었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학용 2012.08.30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묵묵히 자기의 자리에서 섬기는 우리 이웃이 있기에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2. BlogIcon 박은애 2012.08.31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다일스타일! 밥퍼스타일!
    멋지십니다!!^^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