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을 퍼요, 사랑을 나눠요

 

태풍 볼라벤로 인하여

제주와 남부 지방의 피해가

아주 심각한 것을 보니

매우 가슴이 아파옵니다.

한걸음에 달려가 복구 하는 일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밥퍼는 금주 한주간이 증축공사의

최종 마무리 기간이라서 하루도 빠짐없이

밥퍼 공사 현장에 매달리고 있고

저도 여기서 살다시피 하고 있는데

공사하시는 분들 모두가 종일토록

맑고 밝은 얼굴로 일하시기에

제가 그 이유를 물어 봤습니다.

 

이 세상에 밥퍼 만큼

좋은 단체가 어디 있어요

다일교회 만큼 또

좋은교회가 어디 있냐구요

 

저희들이야 오늘은 이곳, 내일은 저곳

여기저기 참으로 많은데 가서 일하지만요

여기처럼 좋은 일하는 곳에서 일하면요

저희도 기분이 좋고 피곤하지가 않아요

 

목사님! 그리고 열심히 일하다가

바지도 찢어지고 팬티도 찢어진

그 형제님하구요 다들 계속 계속

밥을 퍼요, 사랑을 나눠요!”

아하!! 아하!!”

 

세찬 비바람이 여전히 불어대고 있지만

공사하는 내내 여덟명의 아저씨와

제 옆에의 홍경수주임과 공사감독 엄집사님

모두가 다들 시종일관

기쁘고 즐겁게 일한 하루였습니다.

 

밥을 퍼요, 사랑을 나눠요

서로 서로 아하!! 아하!!” 하면서...

 

 

모두가 다들 시종일관

기쁘고 즐겁게 일한 하루였습니다.

밥을 퍼요, 사랑을 나눠요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봄길님 2012.08.30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뿐 아니라 사랑까지 푸시는 님들을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2. BlogIcon 박은애 2012.08.31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심따라 꽃심따라 솔솔퍼지는 사랑이 이곳까지 전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