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군! 황영조선수 뒤에는 누가있나?”

 

 

“최군, 황영조 선수뒤에는 누가있나?

“네?”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 리스트 황영조 선수 말이네.”

“아아...”

그 선수 뒤엔 누가 있나?”

“어어...”

아무런 대답을 못하고 주저주저 하자 날카로운 질문이 또 가슴을 파고들어왔습니다.

“최군은 그것도 모르나?”

“...”

“황영조 선수 뒤에는 그를 혹독하게 훈련시킨 코치가 있네, 무서운 감독이 있다고! 내 말이 맞는가?”

“네, 맞습니다.”

 

주저 주저하다가 간신히 말씀 드리자 또 다시 책망이 쏟아 졌습니다.

 

“자네에게 세상사람들의 인정과 칭찬이 쏟아질 때 일수록 말야 나는 자네에게 가차 없는 매질과 책망을 할터이니 그리 알게나 최군, 알아 듣겠나?”

 

저의 졸저 ‘밥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 일명 ‘밥퍼’ 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한 차례 출판계에 큰 파장을 일으킬 무렵이었습니다. 때 마침 장신대 신대원 사경회 주강사로 후배들에게 말씀을 전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저 나름대로는 큰 은혜를 끼치고 나왔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햇병아리 목사인 저에게 스승님께서는 신학교 복도에서 그것도 모자라 집으로 또 전화하셔서 냉혹하게 물으셨습니다.

 

“최군, 오늘 설교를 내가 가르친대로 했다고 생각하나? 주어가 하나님이어야지 어째서 자네가 하는 말이 그렇게 많은가?”

 

그리고는 제 아내를 바꿔달라고 말씀하시고는 동일하게 물으셨습니다.

 

“미세스 최! 황영조 선수 뒤에는 누가 있지요?”

 

아내는 금방 알아듣고 그를 훈련시키는 감독이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는데 아내에게도 똑같이 애정어린 충고를 하셨습니다.

 

“내 제자를 내가 가르치는데 불만있습니까?”

“불만이라니요, 아닙니다.”

“역시, 최목사보다는 부인이 더 똑똑해요. 최목사를 위해 내가 주님께 기도하며 항상 지켜보고 있습니다만 최목사가 조금만 잘못 나간다싶으면 즉시 연락하십시오. 내가 당장 가서 손을 보겠습니다!”

 

그때 제 아내는 아주 기쁘게 응답했습니다.

“네, 고맙습니다. 꼭! 그렇게 해주세요. 부디, 오래 오래 남편에게 무서운 감독이 되주셔서 따끔하게 책망해 주시길 바랍니다.”

 

만나면 뜬금없이 “최군, 황영조선수 뒤에는 누가 있나?” 를 물어 보시는 스승, 정장복총장님과 날이 갈수록 더 무서워지기만 하는 또 한분의 코치 아내가 제 곁에 계셔서 제가 행복합니다. 아하!!

 

 

“최군, 황영조 선수뒤에는 누가있나?

“네?”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 리스트 황영조 선수 말이네.”

“아아...”

그 선수 뒤엔 누가 있나?”

“어어...”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