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이 되는 말 버리기

 

 

우리가 쓰고 있는 일상 언어에서 의식이든 무의식이든 독이 되는 말들이 너무 많습니다. 독이 되는 말이 입 밖으로 나온다 싶으면 차라리 입에 지퍼를 채우고 싶습니다.

 

“어휴, 미치겠네.”

“실망이다, 더는 같이 못 살겠어.”

“내 그럴줄 알았지, 제 버릇 남주냐!”

“유치하게시리 네 주제에 뭘 안다고...”

“믿기 어려운데, 네가 뭘 할 수 있겠어?”

“바람 잘 날 있겠어요.”

“눈꼴사나와 못 봐 주겠네.”

“어디 골탕한번 먹어봐라.”

“하는 짓 보니 뻔할 뻔자군.”

“지만 고생 했나?”

“집구석 잘 돼간다.”

“차라리 갈라서버려.”

“어째 꼬락서니가 그 모양이냐.”

“아이구 밥맛 없어, 빌어먹을 놈.”

“왜 나만 자꾸 시켜?”

“어차피 버린 몸 오늘만 날이냐?”

“돼지같이 쳐먹기만 하고.”

“또 잔소리, 이젠 지쳤어!”

“답답하다 정말 살맛 안 나네.”

“내 손에 장을 지질란다.”

“될 대로 되라지 죽지 못해 산다.”

 

독기를 품고 한 이야기가 아닐지라도 무심히 던진 비정한 말 한마디에 피멍진 채 살아가는 사람들이 우리 주위에 너무 많습니다. 이렇게 독이 되는 말들을 우리가 알게 모르게 자주 쓰고 있다면 아예 입을 다물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어떠신가요? 아하!

 

 

독이 되는 말이 입 밖으로 나온다 싶으면 차라리 입에 지퍼를 채우고 싶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봄길 2012.09.26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하루는 사랑하는 주변의 사람들에게
    독이되는 말로 나도모르게 상처를 주었음을 고백하며
    회개하며...
    마음과 입술을 가만히 정리해봅니다.

  2. BlogIcon 이희준 2012.09.26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로서 아이들에게 사랑한다하며 독이되는 말만 한것은 아닌지...
    돌아볼수있는 계기를 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