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 할 때와 멈춰야 할 때를

 

 

시골길을 오가다보면

인적 없는 도로를 지날 때가 있습니다.

다니는 차가 전혀 없는 그 때에

속도표지 안내판은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도록 요구하고

멈춤 신호는 변함없이 들어옵니다만

무시해 버리고 싶은 때가 있습니다.

멈춰서야 할 때 인줄을 잘 알면서도...

 

무의식적으로 반복했던 습관으로 인하여

정지신호를 무시하고 가는 것을 보면서

나의 생각과 느낌을 사로잡는

대상을 만날 때마다

멈춰서는 연습을 끝없이 하고 있습니다.

누가 보던지 안 보던지

한밤중이든지 홀로 있던지

묻고 또 묻습니다.

 

오늘도 이 길을 가면서

가야할 때와 멈춰서야 할 때를...

 

아하!!

 

오늘도 이 길을 가면서

가야할 때와 멈춰서야 할 때를...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