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흙처럼

행복편지 2010.05.10 08:28
이 흙처럼

사진출처: http://ojsfile.ohmynews.com/STD_IMG_FILE/2008/0323/IE000884892_STD.jpg


최일도의 행복편지-‘이 흙처럼
 
           화단을 둘러보다가 잠시 풀을 뽑는 바람에
           손에 흙이 묻어버렸습니다.
           그 손으로 물을 마시려고 컵을 들었더니,
           컵에도 금세 얼룩덜룩한 무늬가 생깁니다.
           이럴 때는 곧바로 수돗가로 가서 씻는 게 상식이지요.
           더러운 것이 묻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손을 씻다가, 수돗물에 흘러내려가는
           흙을 물끄러미 바라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아까 화단에 그대로 있었다면 아주 고마운 흙이었을텐데….
            내 손에 묻고 컵에 묻으니 그만 더러운 것처럼 취급을 받는구나.”
           늘 귀히 여기는 존재라도 있을 곳이 달라지니까
           곧바로 천한 것이 되어 버리는 세상 통념 구조가 있는 그대로 보이면서
           저도 모르게 “아하” 하는 탄성이 나왔습니다.
 
           하나님이 만드신 모든 것은 다 선하고 귀한 피조물이지만
           어디에 쓰이느냐, 어느 곳에 있느냐에 따라서
           이 세상에서의 평가는 천차만별로 드러납니다.
 
           흙이 있어야 할 곳은 밭이나 생명을 키워내는 땅이죠.
           그렇지 않고는 더러운 존재로 취급되어
           씻겨져야만 하는 존재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 흙처럼 나의 나 다움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곳.
           나도 그곳에서 주와 함께 늘 있기를 원합니다.
 
           생명을 키워내는 땅에 있어야
           그에 걸맞는 역할을 할 수 있는 이 흙처럼,
           남들이 고맙다고 하든지 더럽다고 칭찬을 하던지
           비난을 하던지 상관하지 않고
           주께서 허락한 사명실현지에서 내 사명과 역할에 맞게
           바로 그곳에서 나답게 살 수 있기를.
           이 흙처럼….
 
           행복하소서.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