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 알아차리기

 

프랑스의 시골마을에서 알을 깨고 병아리로 태어나 잘 자라나던 건강한 닭이 제 식탁에 삼계탕으로 올라와 말을 건넸습니다.

 

“주인님, 어서 오세요. 이 순간을 얼마나 벅찬 설레임으로 기다려 왔는지 몰라요.”

“...”

“주인님 몸속에 들어가서 살이 되고 피가 될 생각을 하니 이처럼 마음이 떨려오네요.”

“...”

 

목도 잘리고 두 손도 잘린 채 겸손히 엎드려 삼계탕이 되어있는 어린 닭에게 제가 조심스럽게 물었습니다.

 

“너 힘들지 않니? 아프지 않느냐고? 그리고 너를 많은 사람들이 삼계탕이라고 부르는게 이해가 안가 나는 너를 계삼탕이라 부르고 싶어.”

 

“그동안 자신이라고 믿어왔던 것 벗어버리고 눈치와 가식과 체면까지 다 벗어버리고 나니까 이렇게 홀가분할 수가 없어요. 몸의 일부가 없어졌다고 제가 없어진게 아니잖아요, 또 남들이 저를 어떻게 부르든지 저는 상관없어요 저의 이름이지 이름이 제가 아니니까요.”

“...”

“이 식탁까지 올라오는 사명을 다할 수 있어서 진정 감사드릴 뿐입니다. 긴 여행을 마치고 주인님과 하나되는 이 시간이 저에겐 새로운 시작이에요 일체가 은혜요 감사뿐입니다.”

“아하!”

 

저 뿐만 아니라, 이 밥상위에 올라온 인삼과 대추와 밤과 마늘과 찹쌀등 모든 생명있는 것들과 깊은 대화를 나누어 보세요. 그리고 진지들에게 가만히 물어 봐 주세요.

“넌, 어디서 와서 무엇을 하고 있니? 그리고 어디를 갈거니?”

“아하!”

 

“진지들이 주인님께 들려주는 침묵의 소리 귀기울여 잘 들으시고요 매우 뜻있고 의미있고 행복한 진지 알아차리기가 되시길 바랍니다. 주인님 만나서 진실로 행복해요. 감사해요, 사랑해요...”

“아하! 아하!”

 

 

너를 많은 사람들이 삼계탕이라고 부르는게 이해가 안가 나는 너를 계삼탕이라 부르고 싶어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