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다일공동체가 최고야!”

 

네팔에 깊은 사랑을 가지고 있는 텔런트& 영화감독, 유지태 협력대사를 비스누부먼과 그의자녀 벌싸와 아씩스와 함께 만나고 밥퍼로 돌아왔습니다.

 

유지태 형제님은 결혼 이후 신혼여행도 다녀오지 못한 채 바쁘게 지내다가 내일에서야 겨우 시간을 내어 신혼여행을 떠난다고 하는군요.

 

그래도 내일 여행 따나기 전 한국에 와있는 네팔 다일공동체 가족들을 꼭 만나서 격려하고 싶다하여 그의 오피스텔에서 잠시 만났습니다.

 

네팔에 임한 하나님의 놀라운 사랑을 전하기 위해 미국 전역을 돌아다닌 팀세나 부먼 형제님의 소식을 전해 듣고 한국에서 그를 만나보지 못함을 못내 아쉬워했습니다.

 

하지만 네팔의 지태 다일 유치원소식과 네팔 다일공동체의 놀라운 사역에 또 다시 감동하며 감사하는 마음을 다일가족 여러분들 모두에게 전했습니다. 다일공동체를 섬겨주시는 여러분! 여러분,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사랑을 보냅니다! 아하!”

 

이제 한달 남짓 한국에서 생활한 네팔소년 아씩스! 어찌나 똘똘한지요... 벌써 한국말을 많이 익혀서 유지태 협력대사의 말을 알아 듣고는 한국말로 답례를 했는데 유창한 한국어에 우리 모두가 깜짝 놀랐습니다. “네팔 다일공동체가 최고야! 협력 대사가 최고야! 우리의 기도를 들으소서! 아멘...!”

 

한국어 실력뿐만 아니라 녀석의 아름다운 마음과 기도에 크게 놀라면서 네팔에 다일유치원을 세운 것이 너무도 큰 보람이요 열매임을 고백하는 유지태 협력대사는 또 다시 네팔을 방문해서 네팔 빈민촌의 소년소녀들에게 꿈과 희망을 이어갈 것을 약속했습니다.

 

짜이머시! 짜이머시!”

아하! 아하!”

 

 

텔런트& 영화감독, 유지태 협력대사를

비스누부먼과 그의자녀 벌싸와 아씩스와

함께 만나고 밥퍼로 돌아왔습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