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보다도 먼저 보람을...”

 

 

다일공동체는 비정부 기구요 비영리 단체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귀한사명뿐만 아니라 우리시대의 토종 NGO, NPO로써 맡은 본분을 다하기 위하여 오늘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NPO역량강화를 위한 민관협력 컨퍼런스를 다녀왔습니다.

 

이같은 모임에 오면 메이저단체의 단체장과 항상 자리를 함께 만들어주시고 생각과 뜻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해주는데 기쁨보다는 부담이큽니다. 제 마음은 이제 막 태어난 신생 NGO나 이름없는 풀뿌리 단체들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메이저단체장들은 자신들의 살림살이 규모뿐만 아니라 다른단체와 기관의 1년 예산을 거의 다 외우고 있을 정도였습니다. 상호협력과 견제와 경쟁속에서 서로서로 성장해 왔다는 것입니다.

 

협력이라는 단어는 마음에 와 닿지만 경쟁이라는 단어가 아직도 낯설고 소화가 되지 않는걸 보니까 확실히 저는 메이저단체장은 아닌 것 같습니다.^^

 

행정안전부에 있는 정부 관계자가 다일복지재단의 규모가 월드비전과 굿네이버스의 이분의 일 정도는 되느냐? 묻기에 잠시 대답못하고 있었더니 모든 사정을 다 잘 아는 NPO관계자가 한분이 저 대신에 이야길 하시더군요. “아마, 이십분의 일정도 될 것입니다.” 그때 제가 딱 한마디만 했습니다. “예산과 후원회원과 보수가 적다고 꿈과 희망도 보람도 작은 것은 결코 아니지요.”“아하”

 

이 엄청난 시장경쟁과 자본시장이 할 수 없는 것을 NGO와 NPO가 감당하길 원한다면 시장과 돈의 논리가 아닌 오로지 보상없이 댓가없이 묵묵히 나눔과 섬김의 길을 걸어가는 영성과 정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오늘도 사명실현지의 크기나 숫자보다도 일에 대한 ‘보수’보다도 먼저 ‘보람’을 생각하는 다일 가족들이 자랑스럽기만합니다. 보수가 아닌 보람을 위하여 제가 컨퍼런스에 참여한 시간에 혼자서 훌쩍 위험지역인 아프리카 수단으로 봉사활동을 떠나신 다일천사병원의 이선영의무원장 같은 분들이 바로, 그 단체! 과연, 그 사람!아닐까요.^^

 

누가 알아주든지 말든지 크든지 작든지 보상없이 댓가없이 사랑이 이끄는대로 수고하시는 전국의 모든 이름없는 NGO, NPO 가족여러분들! 파이팅입니다.! 아하!!

 

 

한국비영리학회(서울대사회복지학과) 조흥식교수님과 비영리단체(다일공동체)를

함께 밀어주시고 지원해주시는 외환은행 나눔재단의 권택명장로님과 함께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