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꿈”

 

세계인권선언의 날 이기도한 오늘 12월 5일은 저에게 여러모로 의미가 깊은 날입니다. 17년전 바로 오늘(1995년 12월 5일), ‘밥퍼’(밥 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가 동아일보사를 통해서 이 세상에 처음 나온 날이기도 하고, 2012년 12월 5일인 오늘은 이 ‘밥퍼’가 ‘꿈퍼’로 가기위한 첫걸음으로 ‘밥&꿈’(밥퍼에서 꿈퍼로)을 시작한 날입니다.

 

‘밥&꿈’은 밥을 나누는 밥퍼의 오병이어 기적이 사회적기업으로 계속 이어져서 일자리 없는 빈곤층 노인들과 노숙인들에게 일자리를 드리며 꿈을 잃어버린 청년들에게 꿈을 퍼드리는 사역을 시작합니다. 이 모든 것이 지금부터, 여기부터, 작은 것부터, 할 수 있는 것부터, 나부터 시작했기에 우리 주님이 주시는 기쁨과 벅찬 설레임으로 시작합니다.

 

17년전 오늘 초판되어 현재까지 120만부 이상이 나간 책을 다시한번 펼쳐보면서 그때의 감회가 새록새록 피어납니다. 광화문의 동아일보사 사옥에 있는 전광판 광고를 보기위해 어린아들 최산의 손을 잡고 광화문 네거리에 나갔던 기억도 나고 교보문고가서 신기한 듯 신간 서적란에 꽂힌 ‘밥퍼’ 책을 계속 만져보던 일들이 떠오릅니다.

 

당시 중학생 아들녀석이 잠든 후 등교할 때까지 밤마다 글을 쓰면서 때로는 밤을 하얗게 지새우던 일들과 지금은 장가들고 군에서 군복무하는 서른살이 넘은 아들이지만 그때 어린아들이 제게 한 말이 기억납니다. “아빠! 난 이날을 영원히 잊지 못하겠어요. 아빠가 거지들과 어울린다고 한때 친구들 앞에서 부끄러워했던 것 정말로 미안해요. 아빠가 너무너무 자랑스러워요. 아빠! 사랑해요...” 서로 마주보고 씨익웃던 모습은 부자지간에 서로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장면입니다.

 

‘밥퍼’가 이 세상에 나오던 날, 기쁨을 함께 나누며 아들과 광화문과 종로를 어깨동무하며 걸었던 그날의 소중한 기억들이 오늘 함박눈으로 쏟아진 첫눈처럼 아름답고 흐믓하기만 합니다.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들의 인권과 복지를 다짐하는 이날, 책 나오는 기쁨이 자식을 낳은 기쁨 못지않았던 것처럼 ‘밥&꿈’ 역시 날이가면 갈수록 따뜻한 미소와 소박한 기쁨과 이웃에게 희망을 만들어주는 아름다운 사회적 기업이 되길 두손모아 기도합니다. 아하!

 

 

17년전 바로 오늘(1995년 12월 5일), ‘밥퍼’(밥 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가 동아일보사를 통해서 이 세상에 처음 나온 날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