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뒷골목 밥퍼이야기 뮤지컬로 올려진다

- 한국기독공보 / 김혜미기자 -

 

120만부 베스트셀러인 '밥 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이 뮤지컬로 제작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서울시뮤지컬단(단장:유인택)은 송년뮤지컬 '밥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이하 밥퍼)'을 오는 121829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이번에 초연되는 작품의 주인공은 '밥퍼 목사'로 잘 알려진 최일도목사. 1988년 청량리 뒷골목에서 시작된 '밥퍼 나눔활동'과 최일도목사 개인의 인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사실 현존 인물을 뮤지컬로 제작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10년 전부터 '밥퍼'의 뮤지컬 제작을 요청받았다는 최 목사는 "마음을 바꾸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지난 3월 세상을 떠난 이민아변호사 때문"이라며 "휴대폰 사용하지 않는 것을 자랑했더니 대뜸 '청소년을 사랑하냐?'면서 청소년들이 다 병들어가는데 왜 스마트폰을 안하냐?’고 나를 다그쳤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페이스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지금은 이메일과 페이스북을 통해 매일 3만명 이상이 '아하목사의 행복편지'를 받아보고 있다.

 

지난달 22일 배우들의 막바지 연습 현장을 찾아간 최 목사는 "요즘 청소년들이 절대 빈곤을 모른다. 청소년들이 뮤지컬을 통해 섬김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섬기러 오신 예수님을, 말씀이 육신이 되어 말구유에 태어나셔서 낮은곳에 임하신 그리스도를 만날 수 있었으면 한다"면서 "밥퍼에서, 절망적인 사람들에게 꿈을 주는 '꿈퍼'로 넘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우들도 틈틈이 밥퍼 현장을 찾아 자원봉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극본을 맡은 이다윗작가(효진교회)"17년 전 고등학생 때 처음 밥퍼를 읽으면서 받은 감동을 그대로 전하고자 했다"고 뮤지컬의 방향을 알렸다. 밥퍼 뮤지컬에는 최일도목사 외에도 부인 김연수시인, 가수 김현식, 흑곰파 조직 보스 황인걸, 알코올 중독자 거지대장, 사창가 직업여성 향숙이 등이 주요 인물로 등장한다.

 

 

1988년 청량리 뒷골목에서 시작된 '밥퍼 나눔활동'과 최일도목사 개인의 인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