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목사의 행복편지>

“아프리카에서의 어제와 달리...”


어제 밤에 귀국했습니다. 탄자니아에서 꼭 열흘 만에 돌아왔는데, 인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서울 동부지역에 있는 어느 병원 응급실로 실려 왔습니다. 떠나기 전부터 기침과 몸살이 심하고 특히 가래가 끓어서 몸이 안 좋은 상태였는데 소임을 다 마치고 나니 긴장이 풀렸는지 아무래도 몸에 큰 무리가 온 모양입니다.


일단은 기관지염증이 심하고 폐렴과 말라리아 증세도 보인다 하여 몇일 더 입원치료를 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친구 여러분들의 중보기도를 부탁드립니다.


귀국하자마자 들은 첫 소식 때문에 저는 병실에 누워 천장을 바라보며 슬픔에 잠겨있습니다. 대천덕 신부님과 함께 한국 교회 공동체 운동의 대부이시자 풀무원의 설립자이신 원경선 선생님께서 하늘나라로 떠나신 소식 때문입니다.


이 부족한 사람을 친자식처럼 여겨주시며 항상 격려해 주시며 귀한 가르침을 주신 영적 스승님이신데 제가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도착하던 날 이 세상과 작별하시고 하늘나라로 돌아가셨다는 소식에 자꾸자꾸 눈물이 납니다.


파란 하늘 아래 하얀 구름과 광활한 초원을 바라보던 아프리카에서의 어제와 달리 병실에 누워서 링거를 꽂은 채 천장과 벽만 바라보자니 본향으로 돌아가신 스승님과 아프리카에서 만난 하늘과 구름이 너무도 보고 싶고 그리워집니다.


원치않게 어제와는 달리 몸저 누워버린 오늘의 제 처지와 형편이 안타깝고 눈물겹지만, 스승 되시는 원경선 선생님과 탄자니아에 두고 온 믿음의 아들과 쿤두치 밥상공동체 가족들과 어린이들을 생각하면 더욱 더 보고 싶고 눈물겹고 그리워지면서 두 손 모아 기도하게 됩니다.


“주여! 하나님과 역사 앞에서 평생 동안 평화를 사랑하며 공동체 구현의 정신으로 귀한 삶을 살아가신 원경선 선생님께 영원한 안식을 허락하옵소서. 또한 그 영성과 정신을 이어가기 원하는 한국의 공동체 가족들과 특별히 아프리카의 뜨거운 태양 아래서 그 사랑을 깨닫고 실천하기를 원하는 믿음의 자녀들과 전쟁과 기근과 질병에서 해방되며 그리스도 안에서 화해와 일치를 추구하며 평화를 사랑하는 형제자매들에게 위로와 평강과 은총을 허락 하옵소서! 아멘.


 형제자매들에게 위로와 평강과 은총을 허락 하옵소서!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