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퍼에서 밥을 굶었다고요?

 

 

외환은행 나눔재단 가족들에게 오늘의 밥퍼 자원봉사 안내를 한후에 내일의 주일공동예배 설교준비를 위해 책상에 앉았습니다.

 

너무도 열중(?)했던 나머지 시간 가는 줄을 몰랐던 것 같습니다. 성경을 읽고 묵상하다가 고개를 들어 벽시계를 보니 이미 오후 두시가 넘은 것을 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밥퍼 식당으로 내려 갔더니만 벌써 배식이 다 끝난 후였습니다. ‘점심식사는 어떻게 할거냐고 왜, 제게 아무도 묻지 않았어요?’ 했더니만 황토목사님과 스텝들이 미안해서 어쩔 줄 몰라했습니다.

 

자원봉사자까지 천여명이 밥을 먹고 간 대식당이건만 오늘따라 밥도 반찬도 하나도 남지 않았다고 하기에 할 수없이 주머니를 구석구석 뒤져 보았습니다.

 

카드도 안가지고 나왔고 동전 한푼도 없고 할 수 없이 남은 것이라고는 누룽지 밖에 없다하기에 그거라도 끓여먹으려고 다일천사병원 식당에 왔더니만 병원 주방에서 일하시는 김윤열 권사님께서 파안대소하며 웃었습니다.

 

“아니, 밥퍼목사님이 밥퍼에서 밥을 굶었다고요? 도무지 믿어지지 않는 이야기입니다.”하며 누룽지를 끓여주셔서 오후 3시경에야 아침 겸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때 늦은 식사를 하면서 마음 깊은 곳에서 감사가 터져 나왔습니다. 시간도 잊은 채 주님과 교통할 수 있음이 먼저 제일 큰 감사요,

 

밥퍼에는 항상 남은 음식 하나없이 하나님이 주신 일용할 양식을 밥도 반찬도 아무것도 남김없이 그날 그날 다 나눌 수 있음이 또한 감사요,

 

간신히 누룽지  밥 한그릇 얻어 먹으면서도 한방울의 물에 담긴 천지의 은혜와 한톨의 곡식에 맺힌 만인의 땀을 가슴으로 감지하고 포착하며 표현할 수 있어서 일체 은혜 감사뿐입니다. 아하!!

 

 

한방울의 물에 담긴 천지의 은혜와 한톨의 곡식에 맺힌 만인의 땀을

가슴으로 감지하고 포착하며 표현할 수 있어서 일체 은혜 감사뿐입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중국다일어린이집에 막내가 들어왔습니다.

태어나자마자 공공 화장실에 버려졌다가 발견되어 병원에서 6일간 폐렴 치료를 받고 들어온 생후 10일 남자 아기입니다.

하나님께서 또 새가족을 보내주셨으니 ,

중국 다일공동체 가족 모두 더욱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아기의 건강을 위해 기도해주십시요.

Posted by 김학용

 

방학을 맞아 중국다일공동체 가족들이 소풍을 다녀왔어요.

형님들은 감자도 캐고 옥수수도 따러 갔는데

꼬맹이들은 따로 놀라고 해서 잠시 삐졌으나

우리끼리 신나게 놀았어요.^^

 

Posted by 김학용

아시아의 별, 르은이

 

 

심장병 수술을 받고

천사병원에서 다일의 가족들과

자원봉사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하루하루 몰라보게 건강해져 가는 르은이

 

지난번 전주교도소 S형제를 만나고 오면서

한국의 대표배우인 윤석화 집사님이

르은이의 끼와 스타 기질에 대해

이미 인정했었습니다.

 

이 사실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사건이

다일천사병원에서 있었습니다.

 

밤새 당직 근무를 하고 있는

배태현간사(단테님) 곁으로

다일공동체 소식지를 슬그머니 들고 오더니

제 사진을 보여주며 저의 모습과

표정을 그대로 따라 하더라네요^^

 

저만 마주치면

달려와 품에 안기고

빰에 뽀뽀를 퍼부는 르은이

모든 다일가족들과 자원봉사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서 웃음짓게 만드는 이 소년!

 

이미 캄보디아를 넘어서서 아시아의 별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이웃을 행복하게

세상을 아름답게 할 청년으로

씩씩하게 자라나고 있음을

굳게 믿습니다.

 

아하!!

 

 

 

제 사진을 보여주며 저의 모습과 표정을 그대로 따라 하더라네요^^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