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사람은...

 

몹시 추운 날 이었지만 방송통신대학에서 공부하는 4050세대를 위한 특강을 녹화하면서 마음은 한없이 따뜻했습니다. 꿈을 갖고 계신 분들을 만날 생각을 하니 마음은 설레임으로 가득합니다.

 

녹화강의를 마치고 나오는데 스튜디오에 계셨던 분이 최목사님은 여전히 청춘이시네요. 아직도 꿈이 많으신가봐요?” 물으시기에 꿈이 있는 한 청년일 수밖에 없어요. 그렇게 물으시는 분은 어떤 꿈이 있나요?” 되묻자 그분은 그냥 웃지요. 하며 돌아가시더군요.

 

허허롭게 웃음을 날린 분을 뒤로 하고 나오는데 저를 알아보는 또 한분이 목사님은 누굴 찍기로 하셨는지 궁금하네요? 하시기에 그런 선생님은 누구를요? 되물었더니만, “대통령선거를 하든 말든 누가 대통령이 되든 말든 관심 없어요.” 하시는데 마음이 참 시리고 아팠습니다.

 

무관심과 이기심이 지배하는 곳에는 꿈이 없습니다.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은 꿈이 없을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의 꿈을 깨뜨리고 뭇사람들에게 고통을 줍니다. 그런 사람들은 이 세상을 추하게 만들고 인생을 정말 재미없게 만듭니다.

 

우리 시대에 자살율과 이혼율과 저출산율이 세계최고로 급증하고 있는데 이것은 우리 백성들이 꿈을 잃어가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화해와 일치의 아름답고 감동적인 삶을 살아가려는 의욕도 없고 참기도 싫고 갈수록 대립과 갈등으로 치달으며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다일공동체의 꿈은 더불어 함께 사는 삶입니다. 우리 모두의 행복을 위하여 우리 사회의 가난하고 병들고 고통 받는 자들의 친구가 되어 사랑과 평화가 넘치는 삶을 사는게 우리들의 꿈입니다. 더불어 함께 행복하게 살고 싶은 꿈이 있는 한 저의 소중한 한 표를 결코 포기할 수 없고, 이 꿈을 간직하고 사는 한 그 어떤 시련과 역경도 이겨낼 각오가 서 있습니다.

 

꿈꾸는 사람은 우선 자아를 깨뜨리는 아픔을 맞보아야 합니다. 자신을 남에게 열었을 때 받게 되는 아픔을 고스란히 감수해야 합니다. 상처 입은 진주조개가 그 상처 속에서 영롱한 진주를 만들어내듯 꿈꾸는 사람도 날마다 자기를 부인하며 자기 자신과 싸우는 아픔 속에서 꿈을 키워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하!

 

 

꿈을 간직하고 사는 한 그 어떤 시련과 역경도 이겨낼 각오가 서 있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사랑 본받게 해 주셔서요...

 

 

담 안에 있는 S형제를 위해

눈물로 중보기도를 드리다가

캄보디아 다일공동체에서 온

편지를 읽게 되었는데 잔잔한 감동을

벗님들과 나누기 위해 행복편지로 부칩니다.

 

“목사님,

오늘도 캄보디아를 찾아주신 봉사팀들이

분주히 움직여 주셔서 잠시 사무실에

앉을 사이도 없던 또 하루가 지났습니다.

저녁이 되서야 어제 S형제님이 보내주신

편지를 읽게 되었습니다.

 

아아, 편지를 읽으면서

어찌나 눈물이 나던지요...

깊은데서부터 아파오는 마음의 통증으로

아파서 정말 혼났습니다.

왜, 주님은 제게 이런 마음을 주시는 건지...ㅠ

어떻게, 주님은 또 이런 만남을

제게도 허락해 주시는 건지...ㅠ

 

편지지만 그분의 마음이 절절히 느껴지고

담안에 갇힌 곳이어도 주님 안에서

참 자유와 기쁨 누리시기를

마음 다해 기도하게 됩니다.

 

목사님 부탁대로 S형제님에게

캄보디아 소식을 정기적으로 보낼께요.

S형제님이 담안에서 한달 노동의 댓가가

2만원이나 3만원이라고 들었습니다.

 

지난번 르은이 수술비에 보태라고

80만원을 보냈을 때까지만 해도

참으로 놀랐지만요 이렇게 지속적으로

평생을 하시겠다고 할 줄은 몰랐어요.

 

S형제님의 눈물어린 기도처럼

캄보디아 빈민촌 아이들이 꿈을 키우고

교육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섬김과 나눔을 실천할께요.

 

S형제의 편지를 받고 답장을 쓰면서

한 영혼이 참 소망을 잃지 않고

귀하게 아주 귀하게 살아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을 갖게 됩니다.

 

이 편지 쓰기전 S형제님께 보낸 편지를

여기서 전주 교도소로 곧 바로 부칠께요.

참으로 가난한 나라지만

담안에서 국제우편으로 받는 우표와

편지가 얼마나 남다르겠어요...

 

최목사님께서 한영혼을 안타까워 하시며

사랑하는 마음으로 지금부터 여기부터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해 나가겠습니다.

목사님, 참 감사드려요.

 

지극히 작은자 한사람에게 하는 것을

주님께 하듯 섬기시는

그 사랑 본받게 해 주셔서요...”

아하!!

 

 

이 편지 쓰기전 S형제님께 보낸 편지를

여기서 전주 교도소로 곧 바로 부칠께요.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학용 2012.07.18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형제님의 사랑의 나눔에 마음이 숙연해집니다.
    갖혀있으나 자유한자.. 가 아닐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