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밥퍼센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6.29 우리에게도 꿈이 있습니다!
  2. 2010.08.03 사랑의 손을 모아-노블리스오블리제 CEO초청의 밤

 

 

 

우리에게도 꿈이 있습니다!

‘꿈은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때 대한민국은 경기 때마다 ‘꿈은 이루어진다’는 현수막이 나붙었고 이 꿈이 실제로 이루어지는 것을 온 국민이 목격하고 큰 감동과 감격한 경험이 있습니다. 월드컵 이후 우리 국민들은 계속해서 꿈을 꾸게 되었고 ‘꿈은 이루어진다’는 소망과 확신이 대한민국의 또 다른 자산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네팔에서는 이러한 꿈을 찾기란 하늘의 별따기와도 같습니다. 그동안 네팔의 경제는 히말라야를 찾는 관광객들의 관광수입과 국제사회의 원조에 의지해왔습니다. 아직도 국가의 헌법이 없다는 것이 이 나라의 현실을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갈수록 늘어나는 대학졸업생들도 일자리가 없어 꿈을 갖기란 힘든 현실 속에서 네팔다일공동체가 사역하는 마느하르 강변 네팔 최대 도시빈민촌 마을에 작은 꿈들이 싹트고 있습니다.

온갖 쓰레기로 가득하고 흙먼지가 날리는 공터에서 유일한 즐거움이었던 축구를 통해 우리 아이들이 꿈을 꾸기 시작했습니다.

‘네팔다일청소년축구팀’ 1.하나님을 잘 믿고, 2.부모님께 효도하고, 3.학교에 열심히 다닌다는 조건으로 시니어 15명, 주니어 12명을 선발했습니다. 그동안 열심히 훈련하여 지난번 정식 축구경기장에서 첫 번째 공식경기를 했는데 그만 9대 0으로 지고 말았습니다.

아이들이 난생 처음보는 축구경기장과 가득찬 관중들을 보며 처음부터 주눅이 들어 온몸이 얼어붙었습니다. 그러나 아이들에게 한자리수(9)의 골만 줬으니 참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다음에는 져도 좋으니 한골은 넣자고 했더니 모두들 크게 한번 웃었습니다.

아이들이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모릅니다. 참 감사한 것은 시니어 중에 센터예배에는 참석하지만 주님을 영접하지 않았던 세 명의 청소년(사로즈, 수레스, 수비트)이 주님을 영접하였습니다.

특별히 감사한 것은 뉴저지의 정선희 집사님과 애틀랜타의 정인자 집사님이 시니어팀과 주니어팀의 축구유니폼과 축구화를 각각 후원해주셔서 아이들과 빈민촌 주민들이 얼마나 기뻐하고 행복해하는지 모릅니다. 다시 한 번 두 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축구를 통해 복음을 전하고 네팔을 세계에 알리겠다는 당찬 꿈을 꾸는 우리 축구팀 아이들을 응원해주세요. 항상 영양이 부족하여 몸싸움에서 밀리는 아이들의 체력보강을 위한 음식 값과 훈련용 축구공이 필요합니다.

빈민촌에는 아이들만 꿈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 스스로 새벽에 일어나 공터를 돌며 체력훈련을 하고, 토요일 아침마다 마을의 쓰레기를 줍는 청소년축구팀을 보면서 빈민촌 어른들에게도 꿈이 싹트기 시작했습니다. 대학을 나와도 일자리가 없는 네팔의 현실에서 그들에게 일자리는 정말 딴나라 이야기입니다. 대부분의 주민들이 공사현장에서 막노동으로 생계를 꾸려하고 있습니다.

 

 

가난한 여성들의 중노동 현장

빈민촌 여성들을 위한 대안생리대 사역

여성들은 온갖 쓰레기가 가득한 꾸정물에 들어가 바닥에서 모래나 흙을 채취하여 생계를 꾸려갑니다.

그런데 이 빈민촌 어른들에게 작은 꿈들이 싹트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네팔다일공동체의 대안생리대 사업을 통해서입니다.

가난해서 일회용 종이생리대를 사용하지 못하고 천을 말아 사용하거나

심지어는 나뭇잎을 사용하는데 건강에도 좋지 않고 경제적으로도 부담되는 그들에게 대안생리대는 참 안성맞춤입니다.

환경도 살리고 경제적으로도 부담이 덜 가는 대안생리대는 빈민촌 여성과 센터의 여자아이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촉감이 좋은 면으로 예쁘게 디자인하여 미싱한 대안생리대는 앞으로 이 빈민촌 여성들에게 일자리까지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우리 스텝들이 구입한 천을 주민들에게 나눠주면 그들이 천을 제단하고 미싱하여 완제품을 만들고, 우리 빈민촌뿐만 아니라

지방의 빈민촌과 가난한 농촌마을과 일반인들에게도 판매하려고 합니다.

마침 센터에 오는 아이들중 한 아버지가 미싱기술은 좋은데 일거리가 없자 미싱을 팔아 술을 마신 분이 있습니다.

한동안 술을 마시면 아이들을 때리고 술주정하던 그는 일대일아동결연을 통해 학교에 열심히 다니는 아이들을 보며 정신차리고

부인과 함께 매일 밥퍼에서 열심히 봉사하는데, 그분이 마을 여성들에게 미싱을 가르쳐주기로 했습니다.

이미 미싱이 있는 가정에는 일거리를 주고 새롭게 미싱기술을 배우길 원하는 분들에게 이 기회에 ‘네팔다일직업기술학교’를 만들어

미싱기술을 가르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네팔다일직업기술학교’의 첫 번째 기술교육반으로 미싱반을 운영하기 위해 우선 5대의 미싱(1대당 150불)과

대안생리대 제작에 필요한 천구입자금(1,000불)이 필요합니다.

이제 막 싹트는 빈민촌의 꿈을 이루기 위해 천사들의 손길을 기다립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네팔어로 데레이 단예밧!)

후원문의: 다일복지재단 02-2212-8004  www.dail.org

Posted by 비회원

네팔다일공동체를 위해 사랑의 손을 꾹 눌러 찍었습니다.

지난 7월17일 제3회 노블레스 오블리제 ceo 초청의 밤에 모인 다일공동체를
사랑하는 분들, 특별히 네팔다일공동체를 위한 자리였는데,
네팔 다일공동체 밥퍼센터 건축을 위한 마음이 모아 센터 건축을 시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나무로 만들어져서 비가 오면 물이 새어 들어오는 열악한 환경에서
이제는 제대로 된 공간에서 밥을 먹고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아이들은 자신들만의 공간인 네팔다일공동체 센터를 참 좋아합니다.
시도때도 없이 찾아옵니다.
밥을 먹는다고, 공부를 하겠다고...

사랑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겠지요.
자신들을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고 여겨지기 때문이겠지요.

새로 지어질 밥퍼센터가 더욱 큰 사랑으로 아이들을 품을 수 있는 공간이 되길
소망합니다.
집에서 보호받을 수 없는 환경에 놓인 아이들에게
든든한 집이 되길 원합니다. 사랑의 공간이 되길 바랍니다.

이 일에 더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시길 기다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