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주 동안 다일천사병원에 장신대학원의 ‘교회 밖 현장 실천’이란 과목의 현장 실습으로 4분의 신대원생들이 실습을 하였습니다.
현재 네팔에 분원장님으로 수고하고 계시는 이명현원장님이 작년에 실습지도를 하셨는데, 작년 실습생들이 “다일에서의 실습이 너무 보람있고 배울점이 많았다”고 피드백을 했었다고, 이번엔 4~5명 실천 학생을 보내고 싶다는 것 이었습니다.
저희는 기꺼이 오시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렇게 4명이 실습을 하러 다일천사병원에 오셨습니다.
최일도목사님께서 장신대학생들이 다일공동체에 오면 머슴이라 부르고 머슴같이 실습할 수 있도록 하라고 하셨기에, 올해도 동일하게 ‘머슴’이란 별칭을 달아드렸습니다.
김머슴, 민머슴, 박머슴, 정머슴!!
다들 이 별칭이 쑥스럽기도 하신지 머쓱해 하시면서도 그 의미를 되새기시는 듯, 별칭을 자랑스럽게 여기셨습니다.


실습의 일정은 김형길사무국장님의 지도하에 이루어졌으며, 밥퍼에서 시작하여 다일천사병원, 설곡산 다일공동체, 묵안리 D.T.S훈련원 까지 거의 국내 다일공동체의 모든 분원에서 이루어졌습니다.
가능한 모든 분원을 몸으로 체험하고 직접 노동과 기도를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 입니다.
밥퍼에서 봉사할 때는 앞장서서 가장 힘든 일을 골라 머슴같이 밥을 푸고, 머슴같이 설거지를 하시라고 부탁드렸습니다.
그리고 노숙체험 시간에는 밥퍼의 식사줄에 어울려 줄을 서고, 그들과 함께 한 식탁에서 식사를 하시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식사를 하시고 난 후, 저녁에는 서울역에서 노숙체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안했습니다. 12시 늦은 시간, 서울역에서 빵과 우유를 나누어 드리고 그들의 삶을 직접 체험해 보시라고 하였습니다.
다음날에는 모세원장님과, 스데반총무님의 협조 하에 설곡산 다일공동체와 D.T.S훈련원에서의 노동기도체험을 시켜드렸습니다. 1박2일의 일정이 너무도 짧지만, 다일에서 말하는 ‘노동이 기도가 되고 기도가 노동이 되는 삶’을 직접 체험하게 되시기를 바라며 마련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실습이 마무리 되는 마지막 날, 김형길사무국장님과 함께 이들의 느낌과 생각을 나누는 값진 시간을 가지기도 하였습니다. 지난 실습 하루하루를 되새기며 나눌 때는, 이분들이 많은 고민을 가지고 실습에 참여했음을 알게하였습니다.

전체 실습시간이 30시간 밖에 되지 않기에, 우리 ‘머슴님’들에게 다일공동체의 사역에 관해서 짧게 보여드리고 경험시켜 드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머슴님들께 말씀드리기를 ‘여러분들이 하신 노동과 봉사와 실습체험 들을 충분히 곱씹고 의미를 묵상하시라’고 부탁드렸습니다.
이번 다일공동체의 실습이 머슴님들의 앞으로의 목회비젼과 방향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주님의 평화가 사랑하는 후원회원 여러분들과 함께하시길 빕니다.

2월 8일 부로 묵안리 다일평화의 마을 D.T.S(Disciple Training School) 훈련원 총무직을 맡게 된 변 스데반 수사입니다. 제가 2003년에 다일 D.T.S 1기 훈련생으로 입소하여 이곳 묵안리 다일공동체에서 1년 동안 훈련을 받았었는데 7년이 지난 오늘, 어느덧 11기 훈련생들과 함께 공동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얼마나 가슴이 벅차고 설레이는지 모릅니다.
무엇에나 준비되어 있고, 무엇이나 받아들이겠다는 삶을 언제나 다짐하고 기도했었기에 기쁨으로, 감사함으로 겸허히 받아 들입니다.
D.T.S 훈련원 부임의 첫 사역으로 노숙체험을 하였습니다. 다일공동체의 기본 정신인 나사렛 예수의 영성생활과 바닥정신을 직접 경험해 보는 초창기부터 내려오는 전통적인 섬김의 훈련이기 때문입니다. 누울 집과 방 한 칸이 없어서 길에서 잠을 청하는 노숙인들처럼 차가운 길바닥에 누워서 잠을 청했습니다.
다음날 식사도 노숙자들과 무의탁 노인들과 똑같이 밥퍼 식당 앞에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그 분들이 드시는 그릇과 수저로 같은 자리에 앉아 눈물로 밥을 말아 먹었습니다.
추운 날, 집 없는 사람들에게 신문지 한 장이, 종이박스 하나가, 컵라면 하나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이번 노숙체험으로 몸소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현재 다일평화의 마을에는 12명의 D.T.S 훈련생들이 섬김과 나눔으로 화해와 일치를 이루어 나가기 위해 나사렛 예수의 영성생활과 예전의 갱신으로 성사생활을, 일하며 기도하는 공동생활과 나눔과 섬김의 봉사생활을 매일매일 훈련받고 있습니다.
설립자 최일도 목사님께서 22년 전, 청량리 역광장 차가운 길바닥에서 함경도 할아버지에게 라면을 끓이셨던 그 바닥 정신처럼 지금부터, 여기부터, 작은 것부터, 할 수 있는 것부터, 나부터 이 땅의 화해와 일치의 도구로 쓰일 수 있도록 D.T.S 훈련생 여러분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여 봉사하며 섬기겠습니다.
앞으로 믿음과 소망과 사랑이 언제나 넘치는 소식을 전해 드릴 것을 희망하며 후원회원님들의 가정과 일터와 소망하시는 모든 일들 위에 우리 주님의 크신 축복이 가득 넘치시길 두 손 모아 기도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