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다일공동체

놀이터에서 삽질하는 캄보디아 어린이


꿈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씨엠립 아이들을 보면서 늘 생각했습니다.
“이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
늘 배고픈 아이들을 위해 밥을 먼저 나누다 보니 아픈 아이들이 눈에 띄어서 작은 병원을 만들었고 컴퓨터 교실과 한글과 영어교실 등 교육공간도 이어서 마련했습니다.
그런데 건강해진 아이들이 뛰어놀고 싶어도 놀 공간이 없는 것을 보았습니다.
모래로 바닥을 다져서 만든 작은 놀이터를 만들어 주었지요.
놀이터에 미끄럼틀과 시이소, 그리고 뱅글뱅글 돌아가는 놀이기구도 설치 해 놓았습니다.
그랬더니 그것을 처음 타보는 씨엠립 빈민촌 아이들 멀미가 나서 토할 정도가 되어도 놀이기구에서 내려오질 않았습니다.

캄보디아다일공동체

놀이터를 만들고 한컷


빈민촌이지만 아이들의 맑은 얼굴과 밝은 미소는 서울에 사는 아이들보다도 더욱 행복해 보였습니다.
놀이터에서 놀 수 있는 아이들은 미취학 아동들이 대부분이고 큰 아이들에게 알맞은 운동을 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이 필요했습니다.
밖은 너무 더워서 조금만 움직여도 쉽게 지쳐버리기 때문에 실내 체육관이 있으면 이 동네 모든 아이들에게
정말 멋진 선물이 될 것 같았습니다.

캄보디아 다일공동체는 사랑하는 아이들이 너무 필요로 하고 진정 원하는 것들을 위해서 지속적으로 기도하고 준비했습니다.
그랬더니 우리들과 한 마음이 된 후원자와 봉사자들이 찾아오셨고 후원단체(포콘스, POCONS)가 적극 참여했습니다.
그 덕분에 드디어 씨엠립 다일체육관을 완공하여 첫 테이프를 끊게 되었습니다.

캄보디아다일공동체

후원단체 포콘스와 함께


아아, 얼마나 감사한지요.
늘 생각하면서 한 마음을 품고 기도하면 꿈이 하나하나 반드시 현실로 이루어집니다.

또하나 기쁜 소식은 선린대학교와 세무법인 석성 그리고 다일공동체가 캄보디아의 인재들을 길러내는일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선린대학교에서는 교육을 담당하고, 세무법인 석성에서는 이들이 경제적인 염려없이 공부할 수 있도록 장학금을, 감당해 주시기로 했습니다.
     
이 모든 일들이 합력하여 캄보디아에 더욱 큰 희망을 만들어 갈 것을 생각하니 너무도 기쁩니다.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캄보디아다일공동체체 전경


캄보디아를 향한 사랑이 끊이지 않을 때, 그 사랑으로 새로운 희망의 열매들이 나타날 것입니다.
한국 선린대학교에서 장학생으로 공부하게 될 캄보디아의 청년의 꿈 또한 아름답게 이루어질 것을 기대하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구촌의 눈물이 씻겨지기를

아이티의 지진으로 인해서 많은 이웃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천재지변 앞에 속수무책인 상황들을 만나면서 인간의 한계를 다시한번 느끼게 됩니다.
올 해에는 부디 더 많은 눈물과 통곡이 흐르지 않도록 대형 사건 사고, 재난없이 모두 다 무사히 지낼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우리의 더 많은 이웃들이 행복해지기를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 다일공동체가 더욱 겸손히 사랑으로 섬겨야 겠다고 다시한번 다짐해봅니다.

다일공동체의 사역을 통해 고마운 분들을 많이 만나게 됩니다.
2010년을 시작하면서 만난 많은 분들 중에 참으로 소중한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더 많은 일들을 계획하고 시작한 올 해이기에 더욱 희망이 차고 넘칩니다.

지난 달에 캄보디아 다일공동체에 체육관이 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다일공동체 이사님들과 함께 한 체육관 개원식을 통해 동네 주민들과 아이들에게 큰 행복을 선물해 줄 수 있게 되어 참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방문을 통해 세무법인 석성 (대표 조용근 이사님)과 선린대학교(총장 전일평이사님) 그리고 다일공동체가 캄보디아, 네팔등 가난한 이웃나라의 인재들을 한국으로 초청하여 대학교육을 무상으로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아아, 얼마나 감사한지요.

밥과 빵을 나누며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를 만들어 주고, 체육관과 도서관, 유치원을 짓고, 컴퓨터와 한글과 영어를 가르치며 사랑을 전했습니다. 작은 것부터 시작했던 그 나눔이 현재는 상상할 수 없는 큰 결과는 만들었고 나누고 함께 할 때 더 많은 결과를 얻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토종 NGO 다일공동체를 통해서 제3세계의 가난한  이웃들이 많이 더 행복해질 수
있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다, 여러분 덕분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