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 다섯번째 거리성탄예배에서

 

아기예수님 태어나신 기쁜 오늘, 성탄축하 메세지를 전하느라 아침부터 몸이 열개라도 모자란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우리 구세주 예수님이 탄생하신 이 기쁨을 제 입술과 몸으로, 있는 그대로의 삶으로 만분의 일이라도 아니 억만분의 일이라도 전할 수 있다는 것이 그지없이 감사하고 또 감사하기만 합니다.

 

SBSTBS의 아침 라디오 방송을 통해서, KBS-TV 아침마당 생방송을 통해서 성탄의 뜻과 의미를 전했더니 특별히 생방송 아침마당을 보시고 저 멀리 경기도와 강원도, 충청도에서도 청량리까지 찾아오신 분들이 계셨습니다.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수백명 익명의 그리스도인들이 경상도, 전라도, 제주도등 전국에서 전화를 주셔서 다일공동체 전화는 하루 온종일 불이 붙었습니다.

 

숨가쁘게 청량리 밥퍼로 달려왔더니 밥퍼 앞마당과 이면도로는 성탄축하예배를 함께 드리기 위해서 새벽부터 기다리고 계신 우리 밥상공동체 가족들과 무의탁어르신들과 노숙인들과 외국인근로자등으로 차고 넘쳐났습니다.

 

이미 2,500여명의 소외된 이웃들이 차가운 날씨도 아랑곳 없이 자리를 가득 메우고 계셔서 뜨거운 눈물이 핑돌았습니다. 단순히 밥 한그릇과 방한복과 선물을 받기위한 것이라면 이렇게 25년간 지속되어 올 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25년전 맨처음으로 얼어터진손 호호, 후후, 하하 불면서 초 한자루 켜놓고 쌍굴다리 아래에서 성탄예배를 드릴 때부터 있었던 다일의 영성과 고독과 낮아짐과 섬김이 여전히 있었고 계속 이어지기를 바라는 온유한 마음과 겸손한 마음이 모아졌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때 최초의 거리성탄예배에 함께했던 유만우 형제님의 인사말과 다일 밥상가족 대표로 최용철 형제님이 낭독한 오늘의 감사편지는 우리 주님께서 그 어떤것보다 더 기쁘게 받으셨을 것입니다.

 

하늘에는 영광, 땅에는 평화! 첫 번째 크리스마스때 주신 천사의 메시지가 울려퍼지는 차가운 거리에서 평강의 왕으로 오신 우리 주님을 오늘도 경배하는 밥퍼는 주님의 은혜로 따뜻하기만 합니다. 메리크리스마스! 기쁜 성탄축하합니다! 아하!

 

 

 

하늘에는 영광, 땅에는 평화!

Posted by 다일공동체

어제

마침내

네 개의 초에

불을 밝혔습니다.

 

성탄절이 되면

중앙에 있는

가장 큰 초에도

불을 밝히게 됩니다.

 

오시는 주님을 기다려

촛불을 점점 환히 밝히면서

빛의 따뜻함과 밝음을

온누리에 전합니다.

 

과거와

지금 여기에

그리고 장차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고 기다리는

사람들 마음마다

이 촛불이

타오르면 좋겠습니다.

 

사랑의 촛불이

나눔의 촛불이

희생의 촛불이

희망의 촛불이

 

행복하소서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