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다일공동체

홍성득 형제(아천동교회)


아침에 피곤한 몸을 이끌고 교회에 와서 앉아 있기까지만 할 때도 ‘아 내가 잘할 수 있을까?’ ‘힘들지는 않을까?’ 라는 생각과 걱정이 앞섰다. 그러나 현지에 도착해서는  생각이 바뀌었다. 처음 도착했을 때는 한국 날씨에 비해 매우 더워 적응이 안됐었다.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나고 무척 더웠다. ‘이 더위 속에서 어떻게 일을 할까’라는 생각도 들었고 ‘일이  매우 힘들겠다’ 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 직접 일을 하며 함께 활동해보니 하나도 힘들지 않았다. 하면 할수록 일이 즐거웠고 옷이 다 젖었다는 것조차 모를 정도였다. 선교사님이 알려주신 캄보디아어는 들을 때는 ‘잘 기억해 줘야지’ 하면서도 막상 아이들을 만났을 때는 하나도 기억이 나지 않았다. 처음엔 말이 안 통해 답답했었는데, 아이들과 같이 어울리면서 몸짓으로나마 대화가 통하는 것 같아 좋았다. 직접 아이들을 만나보니 말 그대로  정말 순수하고 깨끗한 아이들이였다. 낯선 사람들을 만났음에도 아이들은 기뻐하며 항상  웃고 품에 안기려 하였다. 이런 모습을 보고 ‘아 이 아이들이야 말로 정말 사랑이 필요한 아이들이구나’ 라는 걸 느꼈다. 아이들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고 안아주고 할 때 기뻐하는 아이들을 보고 더더욱 느꼈다. 아이들 하나하나마다 튼튼해 보이는 아이들이 없었다.

너무 잘 먹어 튼튼한 나에 비해, 이 아이들의 다리나 팔은 너무 빈약해 보였다. 음식을 남기지 않으려고 ‘이런 것도 못 먹는 아이들도 있는데 남기지 말고 다 먹어야 해’ 라는 말은 그냥 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도 문득 들었다. 배식을 할 때는 밥을 먹으며 기뻐하는 아이들을 보니 나까지 배가 부르고 기분이 좋아졌다. 하지만 밥을 먹는 아이들 중 반도 먹지 않은 채 그냥 멍하지 있는 아이들도 있었다. 그 아이들에게 다가가 같이 먹는 시늉을 하며 밥 먹는 것을 도와주자 그제서야 다 먹는 것을 보고 ‘사랑도 중요하지만 관심 또한 많이 필요 하구나’  라는 걸 느꼈다. 밥을 먹지 않고 받은 밥 전부를 봉투에 담아가는 아이들도 있었는데, 이런 아이들을 보고 정말, 정말 가슴이 아팠다. 먹지 못하고 있는 가족들을 위해 밥을 담아가는 모습이 정말 감탄스럽고 찡했다. 급식을 다 먹고 나서는 바닥을 청소했다. 흘려진 것이 너무 많아 ‘언제 다 치우지...’ 하고 생각했으나 다 같이 일을 하니 금방 끝이나서 즐겁게 식사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다음날 역시 아이들 배식을 도와주고 ‘집짓기’에 임했다.   

듣기로는 집짓기가 그렇게 힘들고 시간도 많이 걸린다는데 막상 해보니 금방 끝이나고 나만 너무 놀았던 탓인가? 하나도 힘들지 않았다. 집짓기는 먼저 바닥을 깔고 옆으로 벽을 붙이기만 하면 끝이 났다. 바닥은 목사님과 전도사님들, 형들이 수고해 주신 덕에 금방 끝이 났고 벽은 권사님들과 누나들이 수고해주신 덕에 예쁜 벽이 완성되어 붙이니 멋진 집이 완성되었다. 집의 주인 되시는 현지인분이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니 매우 기뻤다. 집을 완성하고 목사님이 기도를 해주실 때면 정말로 이집에 복을 내려주시고 주님을 잘 믿는 가정 되게 해달라고 기도를 드렸다. 그러고 나니 기쁨이 배가 되어 기분이 좋았다. 집짓기를 끝나고 숙소로 돌아와 씻고 나니 기쁘게 일을 해서 그런지 매우 개운하고 좋았다. 교회 분들 모두 피곤해 하시는 것 같았는데 나만 너무 놀은 탓인가, 나만 멀쩡한 것 같았다. 맛있게 저녁을 먹고 짧은 시내 구경을 하고 돌아와서 잠이 들려 할 때는 기억에 남는 아이들의 얼굴이 떠오르고, 그날 지은 집도 생각이 났다. 기쁘게 임해서 그런지 피곤하지 않게 잠을 잘 잘 수 있었던 것 같다. 그 다음날은 배를 타고 수상마을을 관광하였다.

물위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생활을 잘 볼 수 있었다. 배를 타고 나가기 전에 교회 분들이 힘들게 만드신 빵을 아이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이 빵의 맛은 정말 맛있었다. 빵을 받고 기뻐하는 아이들을 보고  나까지도 기분이 좋아졌다. 깨끗한 물이 부족한 캄보디아에 mbc 프로그램 ‘단비’에서 우물을 만들어 주시고 가셔서 아이들이 깨끗한 물을 쓸 수 있게 되었다는 선교사님의 말을 듣고 ‘정말 좋은 프로그램 이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건기와 우기의 차이가 뚜렷해서 우기가   오면 이사를 가야 한다는 말을 듣고 듣기만 했는데 내가 힘든게 느껴졌다. 비록 가난하거나 빈곤하지만 기쁘게 행복하게 사는 캄보디아 사람들을 보며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       

3박 4일 동안 이런 일 저런 일 겪어보며 정말 힘 안들고 즐겁고 기쁘게 봉사활동을 하고 온 것 같다. 하루하루가 정말 즐거웠고 보람찼다. 가난과 굼주림에도 행복해하고 기뻐하던 아이들과, 멋진 자연을 가지고 있는 캄보디아라는 나라를 다 경험해 보지는 못했지만, 짧은 기간동안 겪은 일이 이리도 즐겁고 기쁜데, 전부를 경험해보면 그 기쁨은 얼마나 될까 라는 생가도 들었다. 정말 하나하나 기억에 남는 일들을 하고 온 것 같아. 보람이 있었고, 그 무엇보다 캄보디아에 기독교인 수가 점점 더 늘어나게 기도가 필요한 것 같다. 그들이 주님을 알고 주님의 뜻을 알면 지금보다는 좀 더 행복해지지 않을까 라는 생각도 든다.   비록 몸은 조금 지저분하지만, 깨끗한 마음과 순수한 눈망울을 가진 아이들과, 열악한 환경에서도 즐겁고 행복해하는 사람들이 있는 캄보디아. 많은 선교사님들의 땀과 눈물이 담겨있는 나라 캄보디아를 기회가 된다면 다시 가서 봉사하고 싶고 언젠가 꼭 가보고 싶다. 좋은 경험을 하게 해주신 교회에 감사하고, 온전히 다녀오게 해주신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캄보디아다일공동체

홍성애, 나연옥 집사



 아천동 교회에서 청년부 주관으로 캄보디아 봉사활동을 참여하게 된 것은 기대 반, 우려 반 이었다. 왜냐하면 동남아 여행은 관광목적으로 다녀왔지만, 봉사활동 목적으로 가는 것은 내 생에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한편으로는 MBC의 프로그램 단비 (캄보디아 편)를 보고서 캄보디아 씨엠립의 열악한 환경과 악취 나는 물 등을 생각 할 때, 기쁜 마음 보다는 걱정이 앞서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었다.
 드디어 출발! 2~3일전부터 울렁거림이 시작되고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다.
‘아, 꼭 가야만 하나....’ 무슨 핑계거리라도 찾아 빠지고 싶었지만 어찌 그것이 내맘대로 되랴, ‘하나님! 이 불쌍한 죄인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캄보디아 씨엠립 도착 후 숙소에 들어가니, 생각보다 훨씬 깨끗하였다. 그런대로 침대와 샤워실이 있었다.

본격적인 봉사활동이 둘째 날부터 시작되었다.
열악한 환경에 냄새나는 아이들의 눈빛이 초롱초롱하게 빛나고 헐벗고 찢어진 옷을 입었지만 천진난만 하였다. 머리 감기기에는 이가 득실 하였지만 예수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깨끗하게 감껴 주자. 이왕하는거, 샴푸를 부드럽게, 흘리는 코도 예쁘게 씻어주자.’

해도 해도 몰려드는 아이들, 아 허리가 아프고, 팔이 아프고, 발이 저려왔다. 끝나려니 하니 어디서 또 한 트럭 쏟아놓고 가는 차량..그렇게 정신없이 아이들에게 머리감기기는 끝이 나고 즐거운 점심 배식시간, 더 먹고 싶어 하는 어린아이들..

집에 계신 부모님을 생각해 몰래 싸가지고 가는 효심 깊은 천사들.
그 모습을 보니 순간 가슴은 찡하고, 콧등은 시려왔다. 불쌍한 어린이들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였다.
수상마을 빈민촌에서 빵퍼 배식을 할 때는 벌써 익숙한 듯 주변 어린애들이 우리들을 보고 몰려오기 시작했다. 빵을 더 받으려고 감추기까지 하는 어린 아이들, 이 애들을 실컷 먹이는 방법은 무엇일까. 아. 오병이어의 기적이 여기서도 일어날까?

우리나라도 1960년대 이러했다는데. 서글픔이 몰려오고 캄보디아 어린이들이 희망 없어 보였던 것은 나 혼자만의 생각일까.  아니다
그래, 예수님의 마음으로 바라보자. 천진난만한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주자. 거룩하고 진실한 마음으로 보듬어주자, 씨엠립 다일 공동체의 노력은 가히 존경스럽고, 예수님의 마음을 실행하는 존귀한 사랑의 공동체 라는 것을 가슴깊이 느꼈다.

나는 캄보디아 어린아이들에게 무슨 도움을 줄 것인가.
우선, 실현가능한 것부터 실천해보기로 했다. 작은 것부터 시작하는 마음으로 씨엠립 다일 공동체 식당의 필요한 카터기를 기증하고자 한다.
또한, 어린이에게 희망을 주는 프로그램에 참여하자, 비록, 금액은 작지만 결연 학생을 맺어 지원하면, 이 어린이에게는 작은 희망의 씨앗이 되지 않을까?
 이제 나는 풍요로운 고국에 돌아와 캄보디아 봉사활동의 감동을 벌써 잊혀가고 있다.
오, 주여! 용서하여 주옵소서..
이제, 어려운 이웃을 한번 더 생각하자. 그리고 작지만 나눔으로 실천해보자, 나는 이렇게 묵상기도를 해본다.
‘이번 캄보디아 봉사활동에 참여하게 되서 감사드려요. 주님은 아시죠~ 저희 아천동교회가 사랑과 봉사가 넘치는 그런 섬김의 교회로써 주님을 닮아가는 아름다운 천국동산인 것을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