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을 깨는 다섯 자녀의 엄마 필리씨

 

 

쿤두치 채석장에서 돌을 깨는 다섯 자녀의 엄마 필리(37세)씨를 오래오래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와서 처음만난 주민이고 처음 방문한 집이어서 더더욱 그렇습니다.

 

이제 막 걷기 시작한 막내(야스리)가 태어날 때 쯤 아무 말 없이 아내와 아이들을 버리고 집을 나가버린 남편을 대신하여 다섯 아이들을 홀로 키운 자매입니다.

 

해가 뜨면 채석장에 나와서 땡볕에서 돌을 깼다는 필리씨와 하루 종일 돌을 깨는 엄마 곁에서 땡볕을 맞으며 쓸 만한 돌을 고르는 다섯 아이들이 너무도 안타까웠습니다.

 

우리 주님께서 탄자니아 다일공동체를 왜 다레살람의 빈민촌 쿤두치 채석장으로 보내셨는지를 아주 분명히 한눈에 깨닫게 해주셨습니다. 아프리카에서도 최빈민국인 탄자니아, 그중에서도 가장 작고 가난한 마을 쿤두치로 다일공동체를 보낸 이유를 말입니다.

 

필리씨 가족이 살고 있는 흙집을 방문했을 때 저는 진한 아픔을 느낄 수밖에 없었습니다. 전세계 빈민촌 여기저기를 많이 다녀봤지만 이렇게 열악한 곳은 정말 처음 보는것 같습니다. 한평이 될까 말까하는 창문도 없는 흙집에서 살고 있는 여섯명의 가족들을 위해 눈물을 삼키며 두 손 들어 축복했습니다.

 

필리씨의 다섯 자녀들(막내둥이 세살짜리 야스리와 아홉살난 두르파와 열 살 살라마와 열두살 샤킬라 그리고 제일큰아이 열네살 마후무드)을 바로 지금부터 다일공동체의 친구인 여러분들과 일대일 결연을 맺어 공부를 시키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제는 더 이상 굶지 않도록 지원하겠습니다. 탄자니아 다일공동체의 자랑스러운 구성원이 되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이글을 읽으시고 마음이 움직이시는 분들은 연락주시고 매월 삼만원(해외$30)씩 후원해주시면 이 어린아이들부터 1대1 결연을 맺어 여러분들이 사랑의 나눔에 동참하시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내일 1월 11일 11시(한국시간 오후5시)에 개원되는 탄자니아 다일공동체의 목적을 분명하고도 정확하게 알게 해준 필리씨와 그 다섯 자녀들에게 우리 주님의 사랑과 은혜와 축복이 넘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사랑해요!! 나쿠펜다!! NAKUPENDA!!

아하! 아하! 아하!

 

 

필리씨의 다섯 자녀들

(막내둥이 세살짜리 야스리와 아홉살난 두르파와 열 살 살라마와 열두살 샤킬라 그리고 제일큰아이 열네살 마후무드)

Posted by 다일공동체

가슴으로 낳은 자녀들아!

 

 

중국훈춘 다일어린이집에 아주 어려서 들어온 준호가 추석인사차 반갑게 저를 찾아왔습니다.

 

어느덧 십년이상을 한 가족으로 살더니 이렇게 잘 자라나서 지금은 심양에서 아주 잘 나가는 찬양사역자로 축구선수로 행복하게 살고 있는 한국계 중국인 준호가 “아바지 얼굴이 너무너무 보고 싶어서요!...”하며 제 품에 안겼습니다.

 

준호가 돼지양념갈비가 먹고 싶다고 해서 청량리에서 가장 맛좋은 곳으로 함께 저녁을 먹으러 왔습니다. 순식간에 5인분을 먹어치우는 모습을 보면서 자식 입에 음식 들어가는 것과 논에 물대는 것처럼 즐거운 일이 없다더니 과연 정말 그렇더군요.^^

 

싱글벙글하는 제 얼굴을 금방 알아 본 식당 종업원이 묻더군요. “근데 목사님, 옆의 청년이 누군데 그렇게 흐믓하게 바라보시며 입이 귀에 걸리셨나요?”

 

“네, 제 아들 녀석이에요, 최준호 입니다.” 그랬더니 준호에게 다가가 “아, 아드님 이시군요. 참, 부럽네요.”하면서 부성애를 그리워 하는것 같았습니다.

 

곁에 있던 홍경수 형제님 하는 말이 “두 분 다 최씨다 보니 의심의 여지가 없네요.”라고 하는 말에 준호얼굴이 어린아이처럼 맑고 밝아지면서 목젖이 보일만큼 크게 웃는데 너무너무 행복했습니다!

 

준호뿐만 아니라 가슴으로 낳은 사랑하는 자녀들아! 포항에 있는 리일아! 씨엠립에 있는 명덕아! 도문에 있는 원삼아! 상해에 있는 해연아! 장춘에 있는 연이야! 그리고 그 넓은 중국 땅 곳곳에 흩어져서 당당하게 살고 있는 사랑하는 나의 믿음의 자녀들아!

 

너희 앞날에 우리 주님이 늘 함께 하시기를 두 손 들어 축복하노라! 중국훈춘 다일어린이집에서 함께 살아가는 가슴으로 낳은 자녀들아! 주께서 너희 출입을 영원히 지켜주시며 주께서 너희에게 참 평화 주시기를 간절히 원하노라! 아하!!

 

 

심양에서 아주 잘 나가는 찬양사역자로 축구선수로 행복하게 살고 있는 한국계 중국인 준호가

“아바지 얼굴이 너무너무 보고 싶어서요!...”하며 제 품에 안겼습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