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청춘을 말하다.

 

우리 젊은이들의 주거문제가 요즘 매우 심각합니다. 쪽방, 고시원, 옥탑방으로 대표되는 젊은이들의 주거환경을 볼 때마다 마음이 짠합니다.

 

젊어 고생은 사서도 한다지만 20대 후반의 젊은이들이 번 돈을 모두 월세로 내야 하는 이 상황이 젊은이들의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만은 아닐 겁니다. K-TV 멘토링토크에서 해결방법을 물어왔는데 저도 답답하기는 매 한가지입니다.

 

주거문제와 취업문제등 생활이 불안정하고 도시생활이 고달파지면서 연애와 결혼을 포기하는 젊은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점이 저는 제일 안타깝습니다. 결혼마저 꿈꿀 수 없게 된 2030세대의 가슴 아픈 청춘, 어디서부터 문제해결의 실마리를 풀어가야 할까요?

 

오늘을 살아가는 젊은이들을 절망하는 청춘이요, 희망찬 미래를 꿈꾸기 어려운 세대라고 여기저기서 말합니다. 어릴 때부터 극한 경쟁에 시달렸고 취업난에 생활고에 허덕이는 우리 젊은이들은 이구동성 말합니다. “내 청춘이 너무 서글프다!”고...

 

이런 소리가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월세 거주 학생이 많은데 전세만 지원하는 것도 문제이고 지원 대상자가 되어도 반 이상이 전셋집을 못 구하는 것을 저도 곁에서 지켜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가족해체로 공동체 의식과 유대감은 사라지고 구직과 학업 스트레스 등으로 심히 고통 받다가 자살하는 젊은이들이 많습니다. 20대의 사망이유가 그 절반이 자살이라니 이게 말이 됩니까?

 

불투명한 진로와 암울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다가 절망한 우리시대의 잃어버린 청춘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입니까?

 

스펙쌓기와 취업과 결혼등 현실적인 문제 이외에도 우리 젊은이들이 참된 행복과 미래를 위해서 지금부터 여기부터 정작 준비해야 할 것이 과연 무엇인지를 함께 고민해주시고 애정 어린 마음으로 이야기 해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아하!

 

 

어릴 때부터 극한 경쟁에 시달렸고 취업난에 생활고에 허덕이는

우리 젊은이들은 이구동성 말합니다. “내 청춘이 너무 서글프다!”고...

Posted by 다일공동체

밥퍼저금통

밥퍼저금통



다일천사병원 근처에 있는 쪽방들.

방마다 필요한 것들이 한둘이 아닙니다.

무엇보다 청소가 가장 먼저 필요하고, 바퀴벌레 박멸도 필요합니다.

도배도 필요하고, 이불, 전기장판도 모자랍니다.

쪽방을 방문하며 어르신들을 만나고 있는데

할머니 한 분이 묵직한 밥퍼 저금통 하나를 전해주십니다.

10원짜리 50원짜리가 대부분이지만, 다 채웠다고 가져가라고 하십니다.

도와드릴 것이 없나 찾아온 쪽방에서

묵직한 사랑의 도움을 받고 갑니다.

돌아오는 길 묵직한 저금통의 문구가 눈에 들어옵니다.

“동전 하나가 죽어가는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월 10만원 하는 1평짜리 쪽방에 사시며 밥퍼에서 끼니를 해결하시는 쪽방 할머니도,

자신보다 더 힘든 이웃을 생각하고 나누려 하십니다.

그분들이 계시기에 세상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다일작은천국 김래홍

Posted by 비회원


 

 

청량리 밥퍼나눔운동본부 앞 길거리에서

뻥튀기를 튀겨 팔아 근근히 살아가시는

할아버지 한분이 계십니다.

우리 직원들이 출출 할 때면 인심도 좋게

한 두 봉지를 늘 손에 거저 쥐어 주시면서

“정말 수고하십니다! 진짜 고마워요!” 하시며

함박웃음으로 응원하여 주시는 분입니다.

특히 주름진 얼굴의 미소가

너무도 아름다운 분입니다.

 

5년전, 바로 그 자리에 또 한분의

뻥튀기 할아버지가 계셨는데

오늘은 그분 생각에 목이 메었습니다.

다일천사병원에서 백내장 수술도 받으셨고

쓰레기장 같았던 쪽방을 말끔히 수리 해 주었다며

너무 호강한다고 거의 날마다 감사를 표현하시던

정영대 할아버지!

오늘같이 추운날 불을 피워놓았다가

그 불이 할아버지 옷에 옮겨붙어서

큰 고통당하시다가 결국은 화상으로인한 후유증으로

먼저 하늘나라로 가신 정 할아버지가

오늘따라 왜 이다지 보고싶고

자꾸자꾸 미안한 마음이 드는지...

 

저 뿐만 아니라 다일가족들 모두가 슬퍼했던

정 할아버지의 슬픈 죽음을 생각하면서

5년만에 다시 그 자리에서 뻥튀기를 튀기시는

이 할아버지께서는 제발 아무 사고없이

무사히 이 겨울을 나시기를 기도했습니다.

 

오늘같이 추운날에도 밥퍼나눔운동본부 앞에서

뻥튀기와 강냉이를 파시는 할아버지를 보면서

가난하지만 친절하시고 배려와 인정이 넘치는

우리시대 가난한 이웃들, 특히 홀몸 노인들이

좌절과 절망속에서 울고있는 분들이

따뜻하게 겨울나기를 하실 수 있기를 소원합니다.

 

그리고 행복편지 독자들께서는

백화점에 진열된 상품만 사지 마시고

길거리에 물건 진열해놓으시고 추위에 떨면서

하나라도 사주시기만을 간절히 바라시는

길거리 좌판 물건도 제발 사주시기를

두손모아 간구합니다.

 

행복하소서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