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운동 20년, 천사병원 10년!”

 

 

천사데이(1004 DAY)를 맞아 원근각처에서 설곡산까지 올라오신 천사후원회원들과 오늘 깨어난 기쁨으로 하나님의 뜻을 실현하며 심부름꾼이 되기를 결단하신 영성벗님들에게 하나님의 크신 은총이 늘 함께 하시길 빕니다.

 

다일공동체 초창기 시절 병들어 죽어가지만 의지할 곳 없는 사람들을 등에 업고 병원에 갔다가 받아주지 않아서 되돌아오는 뼈아픈 경험을 자주하였습니다. 이유는 돈 한푼 없고 아무 연고가 없다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눈물을 머금고 돌아선 발걸음으로 시작된 천사데이(1004 DAY), 천사운동이 오늘로 만 20년이 되었습니다.

 

청량리 뒷골목의 직업여성과 주민들이 모아준 사십칠만오천원이 씨앗헌금이 되었고 전 국민이 뜨겁게 참여해 주신 덕분에 지금 9004에서 만천사를 향해 계속계속 진행되고 있으며 다일천사병원을 세우는데 10년, 운영 된지가 오늘로써 만 10년이 된 것입니다.

 

가족이 없고, 돈 한푼이 없어서 아파도 치료받을 수 없는 이들을 위한 한국 개신교 최초의 전액무료병원으로 태어난 병원, 타지에서 외롭게 지낼 수 밖에 없는 이 땅의 외국인 근로자들의 친구가 되어준 고마운 병원, 제3세계 가난한 이웃나라 빈민촌 아이들을 위한 B.C.P(Beautiful Change Project)를 기획 운영하는 아름다운 병원, 이렇게 다일천사병원이 세워진 것도 기적이지만, 지금껏 운영되고 있는 것이 사실은 더 큰 기적입니다.

 

지금까지 세워주시고 지켜주시고 이끌어주신 성삼위 하나님께 감사, 감사, 감사를 올려 드리며, 천사운동에 참여해주신 구천명이 넘는 천사 후원회원님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곧 만명이 넘는 천사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수호천사가 되기를 다짐하는 가슴벅찬 날이 올 것입니다.

 

앞으로도 다일천사병원은 하나님은 고치시고 우리들은 봉사하는 처음의 정신으로 몸뿐만 아니라 마음을 치료하는 병원, 보이는 것의 변화보다도 보이지 않는 것의 변화에 더욱 헌신하며 귀하게 쓰이는 병원으로 살아갈 것입니다. 아하!!

 

 

전 국민이 뜨겁게 참여해 주신 덕분에 지금 9004에서 만천사를 향해 계속계속 진행되고 있으며

다일천사병원을 세우는데 10년, 운영 된지가 오늘로써 만 10년이 된 것입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하나님은 고치시고, 우리들은 봉사한다.


  1992년 10월 청량리 주민들의 성금 475,000원이 다일천사병원 건립을 위한 첫 헌금이 된 이후 한 사람이 100만원씩 후원하는 천사운동을 통해 2002년 10월 4일 다일천사병원이 개원되었습니다.

 다일천사병원은 정부기관의 일절의 도움 없이 민간 후원금만으로 유지되는 국내 유일의 전액무료병원입니다. 환자에게 뿐만 아니라 정부에게도 의료보험 수가를 전혀 신청하지 않는 국내 유일의 무료병원으로 매달 일만 원씩 후원하는 만

사 후원회원들의 후원금으로 진료비와 운영비를 감당하고 있습니다. 80여명의 의료진 봉사자들과 300여명의 비의료진 봉사자, 그리고 20여개의 협력병원의 도움으로 하루에 100여명에 이르는 환자들과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 제3세계 절대빈곤 지역의 안면기형 장애아동들을 다일천사병원으로 데려와 무료로 수술을 해주고 있습니다.
  다일공동체는 이런 병원이 도시마다 필요한 곳마다 세워질 수 있길 기도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기도해주시고 다일천사병원을 통한 치유사역이 계속 될 수 있도록 함께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다일천사 병원은 매달 일만 원씩 보내주시는 만사후원자들을 통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현재는 만사후원금에 맞춰 다일천사병원이 운영되고 있지만, 의료서비스의 개선이나 더 많은 이웃들을 돌보기 위해서는 계속적인 만사후원자들의 참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