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세요, 힘!”

 

 

가만있어도 땀줄기가 등짝을 타고 줄줄 흐릅니다.

 

20년 넘게 밥퍼를 찾아오시는 김한준 할머님께서 땀흘리는 제 손을 잡아주시며 “목사님, 힘내세요. 힘!”하시는데 그만 제 맘이 울컥했습니다.

 

먼저 위로해야 할 내가 언제나 위로를 더 먼저 많이 받으니 말입니다.

 

빈민선교 24년동안 추운 날 얼어서 죽은 노숙자들을 많이 만나 보았지만 더운날에 폭염으로 별세하신 분도 만난적이 있습니다.

 

폭염사가 동사보다도 더 고통스럽기에 제 마음이 자꾸자꾸 조마조마합니다.

 

폭염경보가 계속되는 이때에 무더위에 지쳐서 쓰러지는 분들은 다름 아닌 도시의 빈민층이요 대부분이 무의탁 노인들입니다.

 

날마다 밥퍼에 오셔서 무료급식으로 겨우겨우 버티시는 쪽방의 어르신들이 너무도 안쓰럽습니다.

 

어르신들께서 조금만 더 참아내시고 잘 참고 이겨내시어 이 한여름의 무더위에 제발 쓰러지지 마시고 잘 견뎌주시길 소원합니다.

 

청량리 밥퍼 옆 시유지를 다일의 자원봉사자들이 동대문구와 함께 우리지역의 어린이들과 청소년들과 대학생들 뿐만 아니라 고통받는 어르신들을 위하여 한여름엔 피난처로, 한겨울엔 따뜻한 보금자리로 최선을 다하여 만들어 드릴려고 합니다.

 

우리 모두의 마음과 뜻과 정성을 모아 서울특별시의 복지시설 중 최초로, 우리시대가 요청하는 소통과 화합의 공동체성이 살아있는 공간으로, 다기능 통합 복지시설을 말입니다.

 

그러니 그때까지 우리 어르신들 부디 건강 잃지 마시고요. 폭염을 거뜬히 이겨내시길 다시 한번 기도 드리며 부탁드립니다.

 

“어르신들, 힘내세요! 힘!”

“아하!! 아하!!”

 

 

어르신들께서 조금만 더 참아내시고 잘 참고 이겨내시어

이 한여름의 무더위에 제발 쓰러지지 마시고 잘 견뎌주시길 소원합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열대야, 저리가라!

 

 

밤사이 기온이 지난 27일부터 8일간

연속 열대야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열대야 최장기간 신기록을 수립했다고 합니다.

 

닷새 동안 설곡산에서 영성수련을 인도하면서

너무도 땀을 많이 흘린데다가

연일 이어지는 폭염경보와 열대야 현상으로

어제는 한잠도 이루질 못했습니다.

 

다일천사병원 가족들은

모두 네팔 다일공동체로 봉사활동 떠났고

할 수 없이 제 발로 한우리 클리닉원장

장로님을 찾아가서 수면 내시경 주사액을

청하고서야 잠시라도 잠을 잘 수 있었습니다.

 

설곡산에서는 그래도 계곡의 물소리와

산에서 불어오는 바람 덕분에

간신히 잠을 이룰 수 있었는데

밥퍼와 천사병원과 작은천국이 있는 청량리는

문을 열어도 시원한 바람은 불어오지 않고

더운 열기만 확확 밀려옵니다.

 

집무실에서 글을 쓰는 지금도

링거 주사를 꽂은 채 간신히 힘을 내어

행복편지를 쓰고 있는데,

“와우, 가마솥이 따로 없어 찜통이야!” 했더니만

그때 갑자기 캄보디아 온 친구들이 몰려왔습니다.

 

리비다와 찐룬이, 르은이와 킴리가 와서 하는 말이

“목사님, 이정도 더위가지고 왜 쩔쩔매셔요?

우리 고향 씨엠립 아시잖아요?

이정도는 아무것도 아닌거 아시지요?”

 

“그래그래, 르은이가 부채질 해주니

이거 정말 살맛나네! 일체 은혜 감사뿐이지.”

“오늘밤은 열대야, 저리가라다!”

아하!!

 

 

“그래그래, 르은이가 부채질 해주니

이거 정말 살맛나네! 일체 은혜 감사뿐이지.”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