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추워지면서 노숙인들에 대한
걱정이 더 커질 수밖에 없는데요...
노숙인들에게 따뜻한 점퍼를 입히기보다
영적으로 깨우쳐주는, 의미있는 다일영성수련(다일영성수련회)이 열렸습니다.

이들은 다일영성수련(다일영성수련회) 사흘동안
지나온 날을 돌아보고
재활의 의지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송주열 기잡니다.

햇살이 화사한 주일아침.
예배에 참석한 노숙인들이 성도들로부터
십자가 목걸이와 꽃을 선물 받고 서로를 축복합니다.

다일영성수련최일도목사

이들은 사흘 동안 진행된
다일영성수련을 마친 노숙인들입니다.

3일 전, 다일영성수련(다일영성수련회)을 시작할 때는
노숙인들이 과연 공동생활을 잘 견딜 수 있을까
우려도 있었지만, 결과는 예상 밖이었습니다.

최일도목사 / 다일영성수련원장
"눈물로 시작해서 눈물로 마쳤어요.
어쩌면 어린아이처럼 엉엉 울고 잘 따라하셨는지"

서울지역 12개 쉼터에서 모인 38명의 노숙인들은
섬김을 자처한 자원봉사자 52명과 함께
지금까지의 삶과 자신을 진지하게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무엇보다 큰 깨달음은
자신도 소중한 하나님의 작품이란 것이었습니다.

다일영성수련인도자 최일도목사



서갑희(52세)/노숙인
"목사님과 봉사자가 발에다 입을 맞추는 예배 의식이 있었습니다.
눈물로 드릴 때는 저희도 사람이구나..."

사업실패와 이혼,
그리고 3년의 노숙생활 뒤 남은 것은 폐암 4기 선고.

세상을 원망하며 살았던 김세동 씨는
이번에 관용과 용서를 배웠습니다.

김세동(59세)/노숙인
"지금까지는 즉흥적으로 살았는데
최일도목사님 강연 중에 몇 번 느낀 것인데,
아 저렇게 하면은 제가 성경말씀 모르지만은
오른 뺨 내주면 왼뺨 내준다 하데요. 저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일영성수련최일도목사와 함께..



모든 관계가 다 끊어진 듯 했던 노숙인들.
이들은 지난 3일 동안 자신도 하나님의 자녀라는 것을,
그리고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는
기적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겸비 2011.12.05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분들은 누구보다 여리고 누구보다 사랑을 갈급해 하고 있었습니다.
    작은 마음 하나에 이 분들은 함께 울고 웃으며 받아들이고 마음을 열었습니다.

  2. sj 2011.12.05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숙인분들 한 분 한 분이 이 시간을 통해 다시 한 번 일어서는 귀한 시간이었길 바랍니다!

  3. shanti 2011.12.05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숙인 영성수련 '다시한번일어서기' 처음부터 끝까지 감동의 시간이었습니다! 다일공동체 영성수련이 얼마나 귀한 사역인지 다시 한번 가슴 깊이 느끼게 되었습니다.

  4. daniel 2011.12.06 0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숙인분들과 함께 하는 도우미도 역시 많은 것을 깨닫게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런 의미있는 프로그램이 자주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5. 강물 2011.12.06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에게는 꿈과 소망이 있습니다. 분명히 여러분의 그 꿈을 이루시는 벗님들이 되시길 기도합니다.

  6. Sandule 2011.12.06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패란...꿈을 포기할때를 말합니다.
    포기하지 않으면 아직 성공하지 못했을뿐 실패한것도 아닙니다.
    절대, 절대, 포기하지 마시길...
    다시한번 일어서서 반드시 성공하시길...

  7. shine 2011.12.06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히들 노숙인은 돈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사실 노숙인들은 사람이 없는 사람들입니다. 이번 다일영성수련이 이들에겐 또 따른 가족이요, 벗을 만나는 시간이었고-가장귀한 주님을 만남으로서 다시한번 일어서는 시간이 되었으리라 믿으며, 계속 그 만남이 이어지길 기도합니다.

  8. 질기 2011.12.06 2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한번 일어서기 영성수련, 정말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가난한 사람은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요" 말씀이 임하는 현장이었습니다. 은혜 충만이었습니다. 특히 인도자 최일도목사님께서 너무나 열정적으로 혼신의 힘을 다 하여 섬기시는 모습도 매우 큰 감동이었습니다.

  9. 아주나무 2011.12.07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때 그 감동 그 기쁨과 환희를 잊을 수가 없네요:)
    인도자이신 최일도 목사님의 그 열정으로 이런 변화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10.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2204800547 BlogIcon 이순선 2012.05.23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월 8일-10일(일) 서울시와 함께하는 노숙인을 위한 영성수련이 설곡산다일공동체에서 진행됩니다. 많은 관심과 기도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