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일공동체모세의 기도


2002년 어느 날 저는 답답한 마음으로 서울에 올라왔다...

부산,울산에서 오락실,만화 도서방을 운영하며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보려 했다.

그러나,세상은 그렇게 만만찮아 네 뜻대로 되지 않았다.

나와 세상과의 괴리.가정의 갈등...

아!정말 미치고 싶구나!  나의 심정.....

매일 소주 2병씩 까고...담배 1갑 기본...

그것도 잠시! 세월 가면 갈 수록 막막함....

야! 나도 결혼 해서 폼나게 살아봐야 되는데...

정말 잘 안되구나?

 

그리하여. 냅다! 친구와 누님이 계신 서울로....

3박4일 친구들과 밤새 술마시고...

누님이 바람쇠러 가자고 하여 온 곳이..

다일영성수련회,묵안리...

아니! 우째 이런 일이...

내 인생에 지각 변동!!! 대 지진이 일어 났다.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누구의 것 입니까?라는 질문에....

나는 이렇게 사는 것이 인생이라 생각하고 38년을 살았는데...

전혀 다른 삶이 있었다.

처음에는 내 안에 아픔 때문에 4박5일을 울었다.

어머니의 자살.가정 불화.애인과의 아픔...

그 다음은 나 자신의 인생에 대해 속고 살았던 것에 대한 억울함 때문에

4박5일을 울었다. 참석한 우리 모두는 서로를 위해 함께 울었다.

또,아픈 저를 위해 모두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고 눈물로 기도 해 주었다.

그리고, 다일영성수련회를 통해 새로와 졌다.

세상 모든 것이 아름답게 보였다. 그리고 모두가 사랑스러워 보였다.

인생 살면서 한 번도 "사랑한다"라고 말해 본적이 없는 저가 그 때부터는

만나는 사람마다 "사랑합니다" 라고 인사한다.

아버지한테 먼저 "그 동안 힘드셨죠" "아버지 사랑합니다" 그리고 형"누나 동생에게...

우리 가정은 모두가 평화로와 졌고,이제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

저는 다일영성수련회를 통해 하나님을 만났다.

오랬동안 나를 지켜보고 내가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살아계시는 하나님을...

최일도목사님과 많은 벗님과 자원봉사 도우미를 통해...

이제 사랑이신 우리 하나님의 품 안에서 따뜻한 사랑을 받으며...

나의 삶은 완전히 바뀌었다.

다일공동체 훈련생으로.밥퍼,천사병원 봉사자로, 설곡산 다일공동체 직원으로,

베트남 다일공동체 선교사로, 캄보디아 프롬펜 빈민촌 선교사로, 묵안리 평화의 마을 총무로

그리고 지금 설곡산다일공동체 자연치유센터 원장으로...

나를 사랑하시는 아버지 하나님의 그 사랑으로 지금 저는 참 인생을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나의 인생에 어찌 이런 일이.....

모두가 다 그 분의 은혜임을 고백합니다.

저는 참으로 축복받은 사람입니다.

저의 이름은 이 태형

그리고 여유로 이제는 모세로 살고있습니다.

하나님의 선택받은 자녀로 그 분의 사랑 안에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모두에게 참 사랑과 평화이신

예수님의 사랑과 평화가 가득하시길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드림니다.

 

아픔이 기쁨으로 변하는 순간.....

절망이 희망을 변하는 순간...

미움이 사랑으로 변하는 순간....

다툼이 화해와 일치로 변하는 순간 ....

거기에 예수님이 항상 함께 있음을...

 

아버지! 오늘도 참회합니다.

진실된 마음으로 사랑하지 못 했고 진실된  마음으로 형제 자매를 위로하지 못 했습니다.

주님! 저를 불쌍히 여기사.저에게 은혜를 베푸사 참으로 진실되게 사랑하게 하시고

겸손히 살아가게 하옵소서! 또한,주님이 주신 모든 일을 기쁨으로 감사함으로 하게 하소서!

제 안에 부질없는 헛 된 욕망을 몰아내시고

한 평생 주님이 부어주시는 사랑과 은혜로  평화의 도구로 살아가게하소서!

오직 주님만 본받아 살아가게 하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아멘!


설곡산에서 이모세-
[google9720f4aa9d5c61aa.html]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순선 2012.01.13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입니다 파이팅

  2. Favicon of https://allprm.tistory.com BlogIcon 산들에 2012.01.13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세 원장님 사랑합니다...ㅎ

  3. 질기 2012.01.13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 전 어느 여름날, 모 음식점에 들어갔다.
    여종업원이 다가와 우리 테이블에 물컵과 물수건을 돌릴 때였다.

    모세 : (굵직한 저음으로) 안녕하세요?
    예쁘장한 여종업원 : (지극히 상업적인 목소리로) 네, 안녕하세요.

    여기까지 좋았다. 그 다음.

    모세 : (그 여종업원을 바라보면서) 아, 이쁘다. 사랑합니다!
    여종업원 : (놀란 토끼눈으로) 네에???

    그러더니 여종업원은 쏜살같이 사라져버렸다.

    우리들 모두 얼마나 배꼽을 쥐고 웃었는지... 풋하하하......

    모세원장님, 사랑합니다 !

  4. BlogIcon 다비다 2012.01.13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날때 마다 사랑합니다' 그분의 인사 한마디가 사람들의 마음을 녹이네요.
    그분은 다일공동체영성수련원에 가면 만날수있습니다.

  5. 봄길 2012.01.13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일영성수련회를통해새삶을살고계신모세님을볼때 하나님의섭리를 깨닫습니다
    모세님 사랑합니다.

  6. BlogIcon 김유현 2012.01.13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세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저도 눈시울이 뜨거워집니다. 모세님의 이야기가 많은 사람들에게 더 큰 감동을 주는 것은 구원받은 그 자리가 누구보다 큰 고통과 어둠의 자리였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다일을 만나고 아름다운 세상을 찾은지 10년이 지나도록 변함없이 더 커져만 가는 하나님의 사랑이 모세님 안에서 더 분명히 보입니다. 사랑합니다 ^^

  7. Favicon of https://allprm.tistory.com BlogIcon 산들에 2012.01.13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혜 가득한 간증입니다.

  8. BlogIcon 이순선 2012.01.13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장님... 다일영성수련회 덕분에 최고의 멋쟁이가 되셨어요...다시 한번 엄지손가락을 치켜듭니다. 쵝오!!!

  9. BlogIcon 이옥주 2012.01.13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장님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ㅋㅋㅋ

  10. BlogIcon 산이슬 2012.01.13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세님!!사랑합니다. 여유님으로 진지 도우미때 처음 만났을때도 모세님은 남 달랐지요~~
    하나님께서 지극히 사랑 하셨던 것이 느껴졌어요. 우리모두가 모세님을 넘넘 사랑한답니다.~~

  11. 정민경 2012.01.14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하는 모세님, 늘 기도합니다. 힘내세요 ♥뿅뿅

  12. BlogIcon 랄라라 2012.01.16 0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세님 ㅋㅋㅋ 너무너무 재밌는 모세님

  13. BlogIcon 건빵 2012.01.16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마다 깊어가는 모세님을 축복하고 사랑합니다.
    모세님이 계셔서 설곡산다일공동체가 든든합니다.
    이제 치유자의 길을 걸어가시는 모세님을 열렬히 응원합니다.

  14. BlogIcon 박재형 2012.01.17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세님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