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사역의 보람을 느끼며

 

뎅기열로 고생하는 아이들을 위해

기도해주세요




필리핀 다일공동체 이성일 협동원장입니다????????

아동결연을 위해 직접면담을 하면서 '이런 아버지가 필리핀에도 계시구나!' 하며 감동을 받아 몇 자 적습니다????????

아동의 아버지는 일당 500페소(미화 10달러)인 트라이씨클 운전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제력이 부족하면 아이의 학업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버지는 이 아이는 물론이고 두 명의 대학생 자녀도 키워내고 있습니다????

아이의 두 형들은 스스로 학비를 벌어 대학 등록금을 내고 있다고 하니 정말 대단합니다????????

아버지께서 초등학생인 이 아이가 다일공동체 결연을 통해 계속해서 공부를 해나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 하시니 참 감동입니다????
이런 아버지만 있다면 가난한 곳에서 사역하는 보람이 참 클 것이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하다 보면 혹시나 어디 아픈 곳은 없는지 항상 걱정이 되곤 합니다.

올해는 또 뎅기열로 인해 필리핀 어린이 1,200여 명이 세상을 떠난 가슴 아픈 일 이 있었기에, 더욱 걱정되는 마음이 큽니다????

필리핀다일공동체의 결연 아동들도 뎅기열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뎅기열로 2주간 입원해 있는 케이시(가명)는 입원하여 치료를 받고 있지만 치료비가 부족하여 걱정이라고 합니다.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의 기도와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