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나눔과 섬김을 통한 기쁨

 

살맛 나는 세상입니다! 




이웃을 행복하게세상을 아름답게!"

 

안녕하세요베트남 다일공동체 손민준(베가)원장입니다.

 


베트남은 구정 분위기가 한창입니다.



을 빌어주기 위해 황금 꽃과 과자 등을 선물하는 풍습이 있는 베트남에는 거리마다 노란 꽃 화분들로 가득합니다.

 


구정 연휴를 보내기 전밥퍼에서 봉사하시는 적십자 봉사자분들이 센터 사무실을 방문해 함께 식사와 함께 담소도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한 아주머니의 말씀에 우리는 감동했습니다.


"저는 요즘 매우 행복합니다우리 모두가 한 마음 한 식구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그 한 마디가 어찌나 고마운지요너무나도 귀한 분들입니다.

이들이 함께하기에 매일 밥을 나눌 수 있습니다.

 


새벽 6부터 나와서 식재료를 다듬고밥과 반찬을 준비하고각 가정으로 배달할 식사를 준비하고 나면 10시 30분쯤 됩니다.

그때서야 한쪽 구석에서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잘 차려진 반찬도 없이 큰 대접에 밥과 국을 떠서 드시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짠해집니다.

배식 후 설거지와 청소가 끝나면 12시가 됩니다.

그리고 오후엔 각자의 일터로 갑니다.


누가 시켜서 하는 것도 아닌데 열심히 섬기시는 모습을 보며 부족한 제 모습이 부끄러워집니다더 잘 섬겨야겠다는 마음이 듭니다.

이렇게 귀한 분들이 세상 곳곳에 있기에 살맛 나는 세상입니다.

 

밥퍼 봉사는 누구나 오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눔과 섬김을 통해 마음 깊이 우러나오는 기쁨을 함께 누려보세요!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