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집에 방치된 우간다의 아이들을 위해 힘을 실어주세요!

다일 가족의 사랑과 관심으로

자라나는 우간다 소녀


정신질환 엄마와 사는 <우간다 소녀> 기억하시나요?

후원자의 어려운 사정으로

후원이 중단되었던 아동이었는데요.

엄마가 정신병원에 가 있는 몇 달,

밥을 먹여주는 집을 찾아다니며

온갖 허드렛일로 구박과 구타를 당했던 소녀.

이 소식을 읽으시고 많은 다일 가족들이

관심 가져 주시고 연락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다행히 소녀는 새 후원자를 만났고

보내주신 관심으로 사랑이 손길이 필요한

우간다의 다른 아이들을 소개하고

결연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집에 방치된 우간다의 아이들을

기억해 주시고 아동결연에 관심 가져 주세요!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