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S 훈련원에서는

전 네팔분원장 이명현원장님(현 다일천사병원, 다일작은천국 원장)과

네팔의 새로운 분원장으로 파송 될 박종원 원장님께서

네팔다일공동체에 대한 교육이 있었습니다.

최대의 빈민국으로 아무것도 없던 척박한 네팔 땅에 네팔다일공동체가

어떻게 네팔을 돕고 있는지 생생한 현장을 볼 수 있었습니다.

네팔의 영상과 사진을 통해 네팔의 어려운 환경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이명현 원장님의 꼼꼼한 설명으로 네팔의 가난하고 처참한 실상을 자세히 들을 수 있었고

네팔다일공동체의 아름다운 사역을 볼 수 있었습니다.

네팔다일공동체는 종교, 문화, 정치적 불안으로 가난에서 벗어날 수 없는

네팔의 가난을 껴안고 가고 있었습니다.

강의가 끝나자 질문이 쏟아져 나왔고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지

아이디어가 여기저기서 나왔습니다.

네팔로 가게 될 해원협 단원들은 맡은 소임을 나누고 자기 소임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도울 지 의견을 내기도 하였습니다.

하루 빨리 그 현장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네팔다일공동체의 사역은 주님이 함께 하시지 않으면 절대 일어날 수 없는 일들이었습니다.

우리는 더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을 예배해야 한다는 것을

중요한 사실을 다시금 깨달았습니다.

짧은 기간이지만 DTS 훈련을 통해 하루 세 번의 기도와 노동기도가

그 곳에서의 사역에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네팔다일공동체를 통해 일하시는 주님을 만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