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독자편지/변창재(스데반)님

탄자니아 다일공동체 원장

 

해가 뉘엿뉘엿 저물던 작년 어느 여름날

아무도 없는 묵안리 다일공동체 마당에서

침묵하시면서 홀로 가지치기를 하시던

최목사님이 생각이 문득 납니다.

 

3년 전 조경사들이 묶어 놓은

굵고 가는 철사 한가닥 한가닥을

일일이 풀어 주시면서 그때 하신 말씀을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얼마나 아팠니, 얼마나 힘들었니?”

“그래 그래. 오랜 시간 잘 참았구나

이제는 모양이 제대로 잡혔으니 말야"

“널 미워해서, 싫어해서 네 몸을 감은 것이

아니라 것은 너도 잘알지?"

“널 아름답게 만들어 주기 위해서 그랬던거야.”

“이제는 풀어 놓을 때가 되었구나.”

“으음, 다 됐어.”

 

그때 마침 곁을 지나가던 제게 해주시는

큰 울림있는 말씀처럼 들려왔습니다.

독백처럼 하신 목사님의 그 말씀이

아프리카에 있는 지금 여기서는

아주 더 크게 잘 들려옵니다.

 

철사가 남긴 자국이

처음에는 흉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이제는 흉터가 아닌

아름다운 무늬로 보여 집니다.

 

목사님!

저에게는 얼만큼의 철사가 휘 감겼을까요?

감겨졌다면 얼마나 깊이 파였을까요?

아니면 아직 성령의 띠에 매여사는

진짜 고난과 역경이 시작도 안 된 것은 아닐까요?

 

목사님께서 나무 가지를 바라보고 하신 독백처럼

저를 말없이 바라보시며

들려주시는 주님의 말씀이 마음속에 들려오기를

저 또한 간절히 기도합니다.

 

늘 강단에서 외치시던 최목사님의 설교가

이 곳 아프리카 탄자니아와서 정착하니

아주 잘 들려옵니다.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시 119:71)

"당신이 고통받은 만큼 사랑이 전달됩니다!"

아하!!

 

 

철사가 남긴 자국이 처음에는 흉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이제는 흉터가 아닌 아름다운 무늬로 보여 집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