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하게 살고 싶어라!

 

몸은? 몸을 위해 더 적게 먹고 몸을 더 가볍게, 무엇보다도 깨끗하게 만들고 싶습니다. 하나님이 거하는 성전인 몸을 위한 시간과 노력 부족이 매우 심각함을 깨닫습니다. 이젠 몸의 건강을 위해서도 힘쓰며 살고 싶습니다.

 

마음은? 오염된 마음은 나와 공동체를 분열시킴을 명심하고 집착을 버리고 소유의 욕망을 깨끗하게 버리며 바른 삶을 바른 믿음과 바른 마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물건은? 필요 없는 물건을 더 많이 소유하는 것은 스스로 불행을 짊어지는 일이라고 여기면서 필요한 물건을 과감히 줄이며 사는 심플라이프를 실천하며 살겠습니다.

 

공간마다 이것저것 채우느라고 상실해 버린 심플라이프! 참된 자유와 기쁨을 누리는 단순한 삶을 이제는 정말 지금부터 여기부터 나부터 살겠습니다!

 

시간은? 이렇게 생각해 보니 시간 관리도 잘 못하고 사는 것을 피부로 느낍니다. 진정 누리는 시간은 하루하루 뿐임을 깨닫고 내가 두려워할 것은 미래가 아니라, 놓치고 사는 현재요 지금 여기인 것을 깨달아, 날마다 새날을 살며 영원한 현재를 누리며 살겠습니다.

 

관계는? 일체 변명하지 않고 핑계도 없이 칭찬에도 우쭐거릴 것 없고 비난에도 기죽지 않으며 항상 미소 지으며 거절할 줄도 알아야 함을 깨닫습니다. 거절 못해서 질질 끌려 다니는 삶은 깨끗이 청산하겠습니다. 남에게 기대지도 의존하지도 않고 온전히 이 세상에 던져진 소금으로 빛으로 살겠습니다.

 

교회는? 24년만에 새롭게 시작하는 서울다일교회는 이런저런 너무도 많은 규정과 쓸데없는 조항은 하나씩 둘씩 다 내려놓고 예수 잘 믿어라 나머지는 네 자유다선언하면서 예수님과 그의 산상수훈이면 족한 단순한 삶을 청초하게 살고 싶습니다. 아아, 지금부터 여기부터 나부터 심플라이프를 선언하고 단순하게만 살고 싶어라! 아하!!

 

 

 

지금부터 여기부터 나부터

 

심플라이프를 선언하고 단순하게만 살고 싶어라!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