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은 지금도 뛰고 있습니다.

 

 

건국대 일어 교육과 4학년 이었던 김원중 형제의 장기기증 이야기가 제 마음에 큰 감동을 일으키며 계속 눈물나게 합니다.

 

지난 여름방학때 일본인들의 통역을 맡아 경기도 연천에 갔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형제는 뇌사 판정을 받게 됩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형제의 부모님은 심사숙고 끝에 아들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심했던 것이지요.

 

그 형제의 아버지가 하신 이야기가 제 마음을 울립니다. “187Cm, 70Kg의 건강하게 잘생긴 제 아들은 갔어도, 심장은 지금도 뛰고 있습니다.”

 

이 훤칠한 잘 생긴 청년이 나누어 준 장기 덕분에 추석을 앞두고 다섯명이 새 생명을 얻었다고 하는데 장기 기증을 결정할 때 원중형제의 모친은 남편보다도 적극적이었다고 합니다.

 

적출 수술 때도 장례식에서도 시종일관 침착했다던 형제의 어머님께서 요즘은 밤중에 자다가도 슬그머니 일어나 방구석에 앉아서 그리운 아들 생각에 홀로 울고 계시다는 이야기에서 그만 저 또한 목이 메었습니다.

 

원중형제 어머님! 아들은 갔어도 그의 심장은 지금도 뛰고 있습니다. 아들의 고귀한 영혼은 우리 주님께서 예비하신 영원한 집에서 참된 기쁨과 평화와 안식을 누리고 있답니다. 세상은 알 수도 없는 줄 수도 없는 평안이 형제의 어머님과 아버님과 모든 유가족들 심령에 넘치시길 두손 모아 기도합니다.” 아멘.

 

 

지난 여름방학때 일본인들의 통역을 맡아 경기도 연천에 갔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형제는 뇌사 판정을 받게 됩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달라진 자세를 보며”

 

경기도 기관장 단체장들의 모임인 기우회와

경기도 도청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을 위한

특강을 연속 다녀왔는데

의외로 열심히 경청하고 응답해 주셔서

강사인 제가 더 힘이 났습니다.

 

보통 60분, 90분의 강의가 끝나면

돌아가기가 바쁜데 끝나자마자

질문하는 분과 관심과 성원의 눈빛과

손뼉을 쳐주는 공무원들이 많음을 보고

사실 제가 더 깜짝 놀랐습니다.

 

밥心으로 아름다운 세상 만들기에

이처럼 뜨거운 관심을 가지고

궁금해 하고 계시다는 사실 하나 만으로도

반가운 일인데 몇몇분들은 곁에 오셔서

꼬옥 손을 잡고 진지하게 이야기하시더군요.

“청량리 뿐만아니라 캄보디아도 다녀왔어요.”

“정말 귀한일 잘 해주셔서 자랑스러워요.”

 

24년전 밥퍼를 시작할 때만해도 공무원들은

찬성하는 분들보다 반대하는 분들이 더 많았고

격려하는 분들보다 무시하는 분들이 더욱 더

많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제는 각 시청에서 도청에서

관심을 가지고 배우고 함께하려는

달라진 자세를 보며 오늘을 있게 하신

우리 하나님과 자원봉사자 여러분들에게

일체, 은혜, 감사를 드립니다.

아하!!

 

 

최일도 목사와 함께 밥심으로 아름다운 세상만들기...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은애 2012.07.26 0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4년동안 한결같이 행함으로 실천해오신 사역이었기에 감동이 고스란히 전달되고 공감되었을거 같습니다^^

  2. BlogIcon 김형길 2012.07.26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대하는 분, 무시하는 분들이 있을찌라도
    옳다하신 그길 걸어가시는 목사님 모습이 귀하고 아름답습니다..

  3. BlogIcon 봄님 2012.07.26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이지않지만 분명 변화되어지고 있음을 확인하신 현장 이었네요
    감사합니다.
    지금도 일하시는 우리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