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다일어린이집에는 8명의 고등학생이 있습니다.

그중에 5명이 도문에서 고등학교를 다닙니다.

어린이집이 위치한 훈춘서 차로 1시간 30여분의 거리라 모두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이주에 한번정도 집에 오곤합니다.

긴 겨울방학을 마치고 2학기를 맞아 학교로 향하며 한학기 사용할 짐을 쌌습니다.

모두 남자라 6개월의 짐이 참 작습니다.^^

이번학기도 재밌게 꾸려 나가길 바라며 걱정이 앞서 이것저것 자꾸 잔소리를 하게됩니다.

도문으로 향하는 아이들의 뒷모습이 마냥 기특합니다...

 다일공동체 www.dail.org

 

 

Posted by 김학용

 

지금 중다일에는 양자 ㅅ ㄱ ㅎ (대표 허에스더)의 허에스더, 주다비 선생님께서 방문, 봉사중이십니다.

1년동안 벌써 4번째 방문중이신 두분!

매번 맛있는 특식을 해주시며 이야기도 들어주시며 ㄱㄷ해 주시는 아이들의 따듯한 할머니이십니다.

70세의 연세에도 열정만큼은 20대도 이기지못할것입니다.

벌써 4번째 방문이시라 아이들의 이름도 다 아시고 취향도 아셔서

오실때마다 아이들 취향에 맞춰 선물도 한아름 안고 오셔서 아이들에게 인기최곱니다^^

두분께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다일공동체 www.dail.org

Posted by 김학용

한국에는 봄이 오고있나요? 여기 중국 훈춘에는 지난 주말에 연이에 큰 눈이 내렸습니다.

덕분에 아이들은 눈과함께 즐거운 주말을 보냈습니다.

아이들이 이렇게 건강하게 뛰어노는 모습은 감동이고 감사입니다.

사진의 베이지색 코트를 입은 아이가 펑산입니다. 펑산이는 지금 7살입니다.

태어나자마자 병원에서 부모가 달아나 다일어린이집에 오게되었습니다.

당시 펑산이는 심한 구순구개열 상태여서 처음에 우유를 먹기조차 매우 힘든 상태였습니다.

펑산이의 소식을 듣고 한국 다일복지재단 다일천사병원에서는 구순구개열 아동을 위한 특수 젖꼭지가 있는

우유병을 보내주셔서 안정된 우유 수유를 했던 기억이납니다.

뿐만아니라 그후 펑산이는 한국의 다일천사병원에서 3차에 걸쳐 구순구개열 수술을 받고 이렇게 예쁜 얼굴로

밝고 맑게 성장하고 있으니... 어찌 감사하지 않겠습니까?

여러분들의 사랑으로 건강히 자라며 즐거운 휴일을 보내는 다일어린이집 꼬맹이들,

특히 펑산의 미소를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다일공동체 www.dail.org

 

 

 

 

Posted by 김학용

요즘 중국 다일어린이집에는 현지 학생 봉사자들이 많이 방문, 봉사활동을 합니다.

봉사전, 어린학생들이 중국 다일공동체 안내에 경청하는 모습니 참 예쁩니다.

이 학생들에게는 더욱 열심히 열과 성을 다하여  나눔과 섬김의 다일의 사역을 소개했습니다.

이들이 중국의 미래요, 성장하여 나눔과 섬김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우리의 이웃이기때문입니다.

열심히 봉사하고 또 오겠다며 돌아가는 학생들의 뒷 모습이 멋집니다!!

다일공동체: www.dail.org

Posted by 김학용

 

7~9월 영성수련 일정이 나왔습니다.

벗님들의 기도와 사랑이 많이 필요합니다. 기도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 다일영성수련이 필요한 지인분들에게 많은 추천 바랍니다.

문의) 031-585-2004 이모세 원장, 최홍 원목

Posted by 다일공동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해 시무식에 이어 설곡산 다일공동체 가족들이 한해를 열심히 살자고 다짐했습니다.

스마일님은 계속되는 다일영성수련 접수와 사무업무를 위해 열심히 뛰어다닙니다. 역시 DTS훈련을 마친 다일가족답게 밀려드는 사무업무 외에 육체노동인 주변정리정돈, 청소도 빼놓지 않습니다. 태풍님은 여전히 어느 누구보다도 많은 활동량을 보여줍니다. 방송실에서, 식당에서, 설곡산 시설관리 업무 등으로... 그런데 왜 살은 안 빠지는지 아무도 모릅니다.^^ 금나팔님의 목공예 작품은 날로 그 예술적 감각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다일영성수련 화두 하나하나를 담은 작품은 매우 뛰어납니다. 사무엘님은 나이 40줄이라며 눈이 시리고 근육통에 아파하는 것은 나이 때문이라며 몸 관리 못한 것을 숨깁니다.^^ 방학을 맞이해, 청소의 달인 디모데님이 잠시 머물다 갔습니다. 머무는 동안 설곡산이 다시금 정돈되었습니다. 설곡산 모든 다일가족들의 수고에 감사를 드립니다.

사무엘님과 아우(이강학 영성신학박사)님을 통해 진행된 올해 첫 침묵수련에는 영적지도 시간이 강화되었습니다. 모든 벗님들이 마음을 열고 침묵가운데 하나님을 체험하는 귀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2010년 첫 1단계 아름다운세상찾기(118기)에 80여분의 벗님들이 참여해 모두가 아름다운세상찾아 누리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에 설곡산다일공동체 본원에서 최일도 목사님과 김연수 사모님이 함께 수련안내를 하셔서 매우 든든히 수련이었습니다. 그동안 진지도우미로 수고하셨던 아리수님이 주방장으로 소임을 맡으셨습니다. 첫 주방장 소임으로 많이 긴장하시고 발바닥에 불이 날 정도였다 합니다.^^ 그래도 다른 도우미들과 함께 마음을 모아 최선을 다해 주셔서 식당에서 진지알아차리기가 즐거웠고 은혜가 넘쳤습니다.

특별히, 이번 수련에 한 벗님이 수련을 시작하기 직전, 마음의 상처와 부담으로 수련을 포기하기에 이르렀고, 결국 수련원까지 데려다 주신 어머니가 뜻하지 않게 대신 수련에 참여하시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갑작스레 참여하시게 된 수련이었지만 많은 깨달음을 얻고 집에 돌아가 깨달은 대로 실천에 옮겼습니다. 그러자 그 자녀가 어머니 앞에서 눈물을 흘리더라고, 감사하다고 전화해 왔습니다. 일체은혜감사뿐입니다.

최일도 목사님은 1단계에 이어 2단계 수련이 이어지면서 육체적으로 피로가 누적되었음에도 거기에 감기를 앓고서도 수련을 진행하셨습니다. 목사님의 수고와 열정에 환호하고 감사뿐입니다. 이번에도 2단계 특유의 깊고 깊은 깨달음이 2단계 수련 도반님들에게 가득했습니다.

2월 다일노동기도학교에 겨자씨님이 참여하여 말씀묵상과 노동기도와 성찰기도의 단순한 삶을 통해 작은 다일공동체 생활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삐콤C님과 시냇물님이 열흘간 봉사한 흔적을 남겨놓았습니다.

다일자연치유센터는 실내공사를 남겨둔 채 공사 진행이 잠시 멈춰져 있는 상태입니다. 앞으로 7억 정도면 공사가 최종 마무리되어 개원할 수 있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의 기도와 후원이 있길 원합니다. 그래서 다일자연치유센터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질병과 마음의 상처에서 회복되어 건강한 사회인으로 살아가는데, 자연치유센터가 그 역할을 잘 감당하도록, 5층 갈보리채플에서 함께 예배하는 시간이 속히 오도록 많은 사랑과 기도 부탁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축복합니다! 아름다운세상입니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