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뜨거운 만남을 위하여”

 

 

오늘 경춘고속도로는 휴가철의 절정으로 심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청량리에서 여기까지 평소 한시간이면 족히 오던 이 도로를 네시간이 넘게 걸려서야 올 수 있을 정도라고 하니 상황을 대충 짐작하고도 남을 만합니다.

 

무더위를 피해 모두들 동해바다로 향하는 이 꽉 막힌 길을 아무도 짜증내지 않고 기쁘게 설곡산을 찾아준 선배 벗님들이 참으로 고맙고 반갑기만 합니다.

 

저 멀리 프랑스 뚤루즈에서 온 한 청년을 축하하기 위해 프랑스에서 온 안태영 선교사님 부부와 서울뿐만이 아니라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에서조차 한걸음에 달려와 주니 신기 할 따름입니다.

 

무슨 사랑의 힘이기에 숨이 턱턱 막히는 찌는 듯한 무더위도 제치고 정말 지치도록 막히고 또 막히는 피서철 행락길도 다 소용이 없는 걸까요?

 

설곡산 다일공동체에서 벌어지는 영성수련 중의 한 테마인 경축의 밤이 있기 때문입니다. 눈물겨운 화해와 뜨거운 만남이 기다리기 때문입니다.

 

부부간에 또 가족과 동료간에 열린가슴으로 하나되는 이 뜨거운 만남을 위하여 이 산골짜기를 찾아오신 벗님들 얼굴얼굴이 꽃보다도 아름답기만 합니다.

 

지금까지 우리를 짓누르고 있던 율법과 온갖 독소조항과 윤리, 도덕과 눈치와 체면을 과감하게 다 벗어 던지고 진정한 화해와 일치를 맛보는 진정한 만남의 자리이며, 치유와 회복을 주신 주님께 감사하는 이 자리는 경험한 사람만이 압니다.

 

당신이 가해자요 내가 피해자라고 생각했던 그 피해의식과 고정관념까지도 내려놓고 당신에게 용서를 구하는 시간입니다.

 

놀라운 화해와 진정한 만남을 축하하고 축복하는 이자리는 너무 울어서 속마음까지 통쾌한 자리입니다. 복음을 입이 아닌 몸으로 실천하는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살아오면서 평생 흘린 눈물보다도 4박5일간 이곳에서 흘린 눈물이 더 많은것 같다고 고백하시는 벗님들의 시와 찬미와 신령한 노래와 판소리와 몸기도와 현대율동으로 표현한 벗님들의 하나님 사랑 이웃사랑!

 

이렇게 아름다운 세상을 찾고 누리시는 벗님들의 경축의 밤은 온 맘 다한 경배와 찬양으로 눈물로 땀으로 우리 주님께 감사의 재단을 쌓고 있습니다.

 

137번째 영적우주여행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찾아 누리시는 벗님들을 축복하면서 다음주 월요일부터 4박5일간 있는 138번째 아름다운 세상찾기에 여러분들을 초청합니다.

 

토요일 오후 6시에 신청이 마감됩니다. 벅찬 설레임으로 기다립니다. 이토록 뜨거운 만남을 위하여... 아하!!

 

 

137번째 영적우주여행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찾아 누리시는 벗님들을 축복합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이 토록 뜨거운 만남이었기에”

 

 

오랜 기다림 뒤에 이루어진 만남입니다. 담 안에서 오늘을 기다린 S형제도, S형제를 만나러간 사람들도 함께 긴장되고 가슴 두근두근거리는 뜨거운 만남이었습니다.

 

중간에 막아놓은 유리벽 없이 손에 손을 잡고 가슴으로 얼싸안은 만남이었기에 더욱 잊지 못할 만남이었습니다.

 

오늘의 만남이후 나는 그의 이름을 자연스럽게 부르게 되었고 함께 만난 우리 모두는 믿음으로 한 가족이 되어 눈물로 주님께 감사기도를 올려 드렸습니다.

 

제법 유창한 한국어로 “S형, 수술 도와줘 고맙습니다!”, “S형, 최고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 캄보디아 소년 르은이!

 

전해 듣는 이야기만으로 이 사랑 전할 길 없어 한걸음에 전주교도소까지 달려 와준 윤석화 집사님과 배해선 자매님!

 

푹푹찌는 무더위 속에서 이마에서는 연신 땀방울이 흐르고 용광로처럼 마음은 이토록 뜨거운 만남이었기에 S형제가 캄보디아에서 여기까지 온 르은이를 어떻게 잊을 수 있겠으며? 르은이 또한 S형제를 기억속에서 어떻게 지울 수 있겠습니까?

 

르은이 손을 잡고 교도소 문밖을 나오는데, 마침 기다리고 있던 사무엘목사님과 목수형제님에게 르은이가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소리쳤습니다. “예수님이 최고야!”,“다일이 최고야!”

 

이말의 뜻과 의미를 다 알고 하는 인사는 아니겠지만 어느날 르은이 역시 이 놀라운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을 깊이 깨닫는 날이 어서 오기를, 아시아를 빛낼 인물로 잘 자라나주기를 간절히 바라며 저 역시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소리쳤습니다.

 

“믿음, 소망, 사랑은 항상 있을 것이야!”

“제일은 사랑이야.” “아하!!” “아하!!”

 

 

“S형, 수술 도와줘 고맙습니다!”, “S형, 최고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 캄보디아 소년 르은이!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