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도약을 하는 우리 아이들의 친구가 되어주세요!

중국은 9월에 새 학기가 시작하고 학년이 올라갑니다.

그래서 요즘 저는 마음이 너무 바쁩니다.

중국 다일어린이집에도 고등학교와 대학교에 진학하게 되는 친구들이 5명이나 있기 때문입니다.

다일 가족들은 늘 기도해주셔서 아시다시피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하이버, 하이타오, 야오쭈앙, 왕조선 모두 4명(사진-상)과 대학교에 진학하는 최예화(사진 - 하)가 상급학교 진학을 앞두고 있습니다.

중국은 중학교 까지 의무 교육입니다. 그래서 고등학교부터 학비가 무척 비싸집니다. 중국사람들이 인구정책의 일환으로 1명의 아이만 낳도록 허락 하고 있으나 너무나 잘 이루어지는 큰 이유 중 하나가 높은 교육비로 아이를 하나 이상 잘 낳지 않기 때문 이기도합니다. 한명도 부담스러운 판에 네 명의 대학생과 한명의 대학생을 한번에 진학시켜야하는 아버지로 마음과 어깨가 참 무겁습니다.

왕조선은 공부를 잘하고 고등학교 입학시험도 잘 봐서 장학생으로 입학할것 같습니다.

그러나 대학에 입학하는 최예화와 나머지 친구들은 모두 후원을 받아야하는 실정입니다.

아이들을 바라보면 참 감사합니다. 특히 최예화는 우리 다일어린이집이 두만강변 밀강에 처음 자리를 잡았을때 어린이집의 막내로 최일도 목사님의 귀여움을 참 많이 받았었는데...

이제 아름다운 숙녀가 되었습니다.

이 아이들을 바라보며 제빵사로, 자동차 엔지니어로, 미용사로 여행가이드로 아름다운 꿈을 펼치는 모습을 생각하며 기쁘고 감사하기에 저는 오늘도 메일로, 전화로 아이들의 후원자가 되어달라고 간절히 요청하고 있습니다.

중국 다일어린이집을 위해 기도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편지를 씁니다.

그리고, 중국은 이제 살만하지 않냐고...

고아원의 아이를 대학까지 보내냐고...

반문하시는 분들에게도 저는 오늘도 간절히 기도하며 긴 편지를 씁니다.

이 아이들의 어머니, 아버지가 되어주십시오.... 라고요.

                                                               훈춘 다일어린이집 김학용 올림

 

Posted by 김학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나다나엘 2012.07.24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다일공동체 ... 파이팅..


명절을 맞이 하여, 집에서 무엇을 만들어 먹을까, 어떤 맛있는 것을 만들까,
어머니와 아버지는 매우 행복한 고민을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예전부터 먹고 싶었던 만두를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한국에서처럼, 김치 속을 아주 많이 만들어서, 명절 내내 만두 전골도 하고
만두국도 만들고, 만두를 쪄서 간식처럼 만들자고 다짐을 하였습니다.

드디어, D-데이 만두를 만드는 날이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만두 속을 아주 많이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명절에 집에 남아있는 사람들을 전부 모아서 만두를 만들기 시작하였습니다.
만두 속이 많다 보니, 왕만두를 만들기 시작하였습니다.
다들 만두가 먹고 싶어서, 눈에 불을 켜고 만두 만들기에 도전을 하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만두를 만들어서 그런지, 아주 많이 만들어져서, 어머니는 아주 만족을 하였습니다.
이 정도면, 명절 내내 충분히 먹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생각을 하면서, 아주 흡족하였습니다.

만두를 삶아서, 시식을 하였습니다. 맛이 있는지 아이들은 아주 맛있게 만두를 먹었습니다.
이 모습에 어머니는 힘을 얻어서, 만두를 계속 삶았습니다.

그런데.... 만두가 맛이 있는지, 만두를 삶아서 내놓을 때마다 아이들이 달려 들어, 만두를 다 먹는 것이었습니다.
만두를 삶는데 시간이 걸려서, 아이들의 배는 계속 꺼지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니, 만두가 다 삶아지면, 방에서 놀던 아이들도 전부 모여서 만두를 남김 없이 다 먹고, 다시 방으로 가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처음에 만든 만두는 그렇게 다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어머니는 황당하여, 명절 때 먹을 만두를 다시 만들기로 하여, 반죽을 시작하였습니다.
아버지가 만두를 피를 만드는데, 너무 지쳐서, 만두피 키기가 아버지 얼굴만 합니다.
그리고는 그 피에 속을 넣고 만두를 만듭니다.

오후 2시부터 만두 속을 만드고, 반죽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만두 만들기가 끝나니, 저녁 10시 30분이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이번에 만두를 만들고는 몇 년동안 만두를 만들고 싶지 않다고 합니다.
명절에 먹고 싶어 만든 만두를 결국은 죽자고 덤벼 만들었습니다.

만약에 시간이 늦지 않았다면, 어머니는 반죽이 남아서 만두 속을 더 만들고,
만두 속이 남으면, 반죽을 다시 해서 만두를 만들었을 것입니다.


이번 명절에 다일 어린이집은 몇년치 만두를 한 번에 만들어 다 먹었습니다.

Posted by 스머프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onsun75.tistory.com BlogIcon 이순선 2012.02.01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흐 정말로 만두를 좋아하는 아이들... 다함께 찌아오쯔 (중국식 만두)를 만들어 먹을때도 정말 열심히 만들고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너무너무 수고하신 어머니.. 아버지... 축복합니다. 귀여운 아이들이.. 얼마나 배부르고 행복했을까요.. 절로 미소가 떠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