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현장]

설렘 가득한 첫 등교길, 우간다 다일공동체에서 문해교실을 시작합니다!




내 생애 첫 수업,


"이제 제 이름을 쓸 수 있어요!"  



  

-

 

 

 

World Bank2015년도 조사에 따르면

15세 이상 우간다 여성 중 33.22%는 글을 읽지 못한다고 합니다


매주 토요일 밥퍼에서 밥을 짓는 아주머니 6명 중에 3명이 글을 읽지 못하고

쓸 수 없는 상황을 보면 이 수치는 더욱 현실성 있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우간다 밥퍼에서는 캄팔라와 와키소 지역에서 많이 사용하는

루간다어와 영어를 배우기 원하는 분들을 모집하여 115일부터 문해교실을 시작했습니다!


가정형편이 어려워 학교를 다니지 못했던 총 10분이 일주일 3번 밥퍼로 오셔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

 

 

우간다의 키고 정부 초등학교 로즈마리 선생님께서

기꺼이 문해교실의 선생님이 되어주셨고 성심성의를 다해 가르치고 있습니다.

 

 

생애 첫 수업, 설레는 마음으로 낡은 가방과 비닐봉지에 노트를 넣어 오시는 아주머니들은

 "교복도 있었으면 좋겠어요."라며 수줍은 소망을 전하셨습니다.

 

 

 

문해교실 학생증을 만들어 나누어 드리고, 교재도 여러 권 준비하였습니다.

설렘 가득한 아주머니들의 표정이 마치 소녀들 같아 저희들도 덩달아 기뻤습니다.

 

 

문해교실을 통해 글을 깨우쳐 자신의 이름을 쓰고, 자녀들을 지도하고,

나아가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희망을 품어 더욱 당당하고 나은 삶을 살아 갈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 해외현장]

베트남, 캄보디아에서 전해 온 사랑의 나눔 이야기



사랑의 나눔이 있는


해외 분원 이야기



  

-

 
     

 

오랜만에 베트남 밥퍼에서 나눔의 소식을 전해주셨습니다!

 

 

 


 

베트남 다일공동체에는 매월 29일 밥퍼 봉사를 오시는 일명 밥퍼29이 계십니다

밥퍼29팀은 밥퍼 센터에서 꼭 필요한 수세미와 고무장갑이 부족하지 않도록 항상 채워주시고 신경 써주신다고 합니다.

 

    

가득 채워주신 수세미와 고무장갑처럼 넘치도록 가득한 밥퍼29팀의 정성에 감사드립니다 :)

 

 

    

 

 그리고 매주 화요일은 아이들이 특별히 기다린다고 하는데요.

 

바로 안연숙 집사님께서 요구르트를 준비해오시기 때문이랍니다.

맛있는 식사가 더욱 풍성해 보이죠?

 

달콤한 요구르트와 함께 사랑을 담아 나누어 주시니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렇게 항상 필요한 것을 채워주시고 나눔을 실천해 주시는 많은 봉사자 분들 덕분에

오늘도 베트남 밥퍼는 밥퍼 앞치마를 휘날리며 기쁨으로 밥을 대접해 드릴 수 있답니다 !

    

 

그리고 이어 캄보디아에서 날아온 입니다!

 

따뜻한 여름 나라 캄보디아에서는 성탄절이 공휴일이 아니라고 합니다.  

하지만 캄보디아 다일공동체에서는 누구보다도 기대와 설렘으로 이날을 손꼽아 기다리는데요.

 

무려 1,500여 명의 사람들이 모여 아기 예수님의 탄생을 기뻐하며 모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모든 캄보디아 다일공동체 스텝들은 녹색의 산타가 되어 선물을 나누었습니다!

 

 
 


올해는 성탄 후원금이 넉넉하지 않아 예년보다는 작게 준비하였지만 ,

선물보다 더욱 큰 예수님의 사랑을 차곡차곡 담아 준비하였답니다.


포장하는 다일 스텝들의 표정이 정말 행복해 보이지 않나요?


킬링필드의 아픈 역사가 머무르는 캄보디아 땅에 탄일종이 되어주신

강병두 , 최드보라, 안진환, 박명일, 김정란 성탄 후원자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말을 전합니다!

 


 

해외에서 현지 아이들을 섬기며 사역하는 다일의 해외분원 스텝들

그곳에 방문하는 모든 아이들을 위해 함께 기도로 응원해주세요!


 


 

Posted by 다일공동체

[국내현장]

2019년 새 아침을 여는 나눔의 시간!

 

 

감사와 기쁨이 넘치는

다일공동체 임직원 밥퍼 봉사활동 및 시무식 현장

 

 

 

2019년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베풀어주신 은혜와 사랑에 감사하며 보답하고자,

그리고 새로운 시작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다일의 모든 스텝들이 밥퍼 봉사활동으로 새해 첫 업무를 시작하였습니다.

 

 

 

 

이른 아침 밥퍼에서 모여 오리엔테이션을 받고 각자의 역할을 나누었습니다.

 

 

밥퍼에서는 하루 평균 700-800명 정도의 어르신께 식사를 대접하는데요.

많은 분들께 맛있는 식사를 빠르게 대접해드리기 위해 분주하게 준비를 하는 모습입니다.

 

 

밝은 표정으로 봉사에 임하는 모습이 참 아름다워 보이네요 !

 

 

밥퍼를 찾아와주신 어르신들도 다일 직원들을 반갑게 맞이해 주셨습니다 .

 

 

밥퍼 봉사를 모두 마친 후에는 다일의 전 직원이 시무식에 참여하였습니다 .

 

 

다일공동체의 대표이신 최일도 목사님께서 새해 첫 시작을 맞이하여 다일 가족에게 메시지를 전달하셨습니다.

메시지의 키워드는 “열정”, “영성”, “순명”, “정주” 네 가지였습니다.

2019년의 다일 가족 각자의 소망과 열의를 다짐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다일공동체와 함께 해주시는 많은 후원자님 그리고 이웃분들, 새해에는 바라는 소망이 모두 이루어지길 기도하겠습니다!

또한 2019년에도 계속 뜻을 함께하시어 밥퍼 재건축에 힘을 모아주시길 바랍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이웃을 행복하게!"

"세상을 아름답게!"

 

 

Posted by 다일공동체

2019년 1월 동계방학중 최종 선발된 실습생을 아래와 같이 공지합니다

           

             - 아  래 -


1. 실습생명 : 진0은 / 핸드폰 번호 뒷자리 7675

2. 실습기간 : 1월 3일 ~ 1월 28일

3. 총실습시간 : 120시간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