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재료만을 엄선하여 직접 개발하여 만든 빵을

그 누구보다도 환자들에게

먼저 선보이고 싶으시다며 이곳을 찾아오신 봉사자님이야 말로

생명의 빵에 굶주려있는

우리들에겐'제빵왕' 입니다!

다일작은천국 봉사 및 후원 문의 02-2213-8004
Posted by 비회원




김연수사모님의 침묵 묵상 강의로

2월5일-7일까지 2박3일 동안

침묵속에서 하나님의 깊은 임재를 경험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깊고 풍성한 기도의 삶, 영적 성장을 위한 침묵묵상수련 3기 주님의 은혜로 잘 마쳤습니다.

기도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설곡산다일공동체 전화: 031-585-2004
Posted by 비회원

씨엠립 다일실내체육관에서 쁘로뻐으와 함께




2월을 시작하자마자

아시아 다일 비전센터 착공식을 위해

캄보디아 씨엠립에 있는 동남아 다일공동체본부를 다녀왔습니다.

10년전 아무것도 없는 허허벌판이었지만 바랄수 없는 것을 바라고 하나님이 주신 비전을 공유했기에

그곳에 세워질 비전센터를 통해서 캄보디아 사람들과 동남아 아시안들이 미래를

이끌며 섬기는 리더가 되도록 양육하고 훈련하는 일에 대한 산 소망을 실현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 네팔다일공동체의 책임자로 잘 섬기고 있는 팀세나 부먼 형제처럼

캄보디아도 현지인들이 그곳을 스스로 책임지며

캄보디아 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인재가 되며 세계적인 NGO의 일꾼이 될 수 있도록

교육하며 훈련하는 과정을 하나씩 둘씩 갖게 될 것입니다.

캄보디아의 시골 마을 하나가 다일공동체 하나로

참으로 많이 달라졌다고 이구동성 말합니다.

물론 거저 되는 일은 없습니다.

이렇게 되기까지 눈물의 기도와, 함께 한 사람들의 헌신과 열정이 있었습니다.

꾸준한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첫 삽을 뜬 아시아 다일 비전센터를 위해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 주시고

함께 동참해 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바라기는 이 회보를 받아 보시는 분들은 꼭 한번 방문하셔서

귀한 사역에 동참해 주시는 분들이 더욱 많아지시길 소망합니다.

노숙인 임종쉼터인 다일작은천국에서 간암말기환자로 생활하시다

하늘나라로 돌아가신 분이 있습니다. 어쩌면 이분도 거리를 떠돌다 어느 차디찬 아스팔트 위에서

죽음을 맞이했을지도 모를 분이었는데, 다일작은천국이 마련되어 이곳에서 평안히 마지막 삶을 마감하셨습니다.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1988년 다일공동체가 시작되었을 때부터 더 이상 거리에서 죽어가는 사람들이 없도록

임종자의 집이 마련돼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이

20년만인 지난 해 2011년에 다일작은천국이 설립된 것입니다.

이곳을 통해 의지할 가족도, 거처할 곳도 없는 노숙인들이 더 이상 불안해 하지 않고

가족같은 보살핌과 사랑을 받으며 생을 마감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어느 누구 특정한 사람들만이 할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

마음만 준비되었다면 누구라도 함께 할 수 있는 일입니다.

도움과 관심이 필요한 우리 주위의 소외된 이웃들은

오늘도 여러분들을 기다립니다. 아하!!



2012년 2월에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작은형제, 최일도 목사 올림




문의 전화/ 02-2212-8004

Posted by 비회원

입소자께 식사를 드리고 있는 봉사자분...


지난 겨울 방학 동안, 다일천사병원과 다일작은천국에는

미국, 캐나다 등지에서 찾아와 봉사한 대학생들이 있었습니다.

한국 체류 기간이 한 달이 채 안 되는데도,

그 기간 전부를 다일천사병원과 다일작은천국의 대상자들을 위해 봉사를 하였습니다.

출국 전날까지도 봉사를 하고는 여름방학 때 또 다시 오겠다며 약속하고 돌아갔습니다.

얼마나 훌륭하고 감사한지요.

이들의 꿈이 의사, 약사라고 합니다.

꼭 꿈을 이루어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의료인들이 되길 바라며,

그 미래를 축복합니다.

다일천사병원+다일작은천국 봉사 문의: 02-2213-8004



Posted by 비회원




저와 함께 오신 분들 중엔

이미 여러번 이곳 캄보디아에 오셔서

땀흘려 수고하신 분들도 계시지만

절반 이상이 처음 오신 분들입니다.

이 마을 사람들이 다일공동체를

엉까(N.G.O) 다일!이라고 부르면서

엄지손가락을 치켜드는 모습이

신기하면서 무척 감동이 됐던가 봅니다.

마을 아이들이 이 밥 먹고

유치원 교육을 통해서만 큰 게 아니라

다일가족들의 헌신적인 사랑을 먹고

자라났기 때문이라면서

모두들 감격하더군요.

이 많고 많은 아이들 가운데에

찡그린 표정의 얼굴이라곤

거의 찾아 볼 수가 없고

오백명 넘는 아이들이 모여서도

이제는 다투는 일도 없습니다.

서로 양보할 줄도 알고 배려해줍니다.

이것이야말로 엉까 다일이 체험한

기적 중의 기적입니다.

똔레샵 마을의 아이들은 엉까 다일이

자신을 위해 있는 곳이구나라는 사실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곳을 찾아오는 한국인들은

기독교인이든지 아니든지 모두가

자신들을 진실로 아끼고 사랑한다는 것을

이미 몸으로 체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많은 사업을 벌린다고

속사람이 달라지진 않습니다.

마을입구와 집들이 변하고

주위 환경이 변하는 것은

어쩌면 쉬운 일인지도 모릅니다.

돈이면 어느 정도는 되니까요.

하지만 사람의 마음이 변하고

마을사람들까지 온통 달라지는 기적은

오직 욕심 없고, 두려움 없는 사랑만이

가능하게 합니다.

이곳을 방문하신 분들마다

고국에 가서 하는 말이 있다지요.

“밥심이 민심이지요, 민심이 천심입니다”

“엉까다일이요? 기적이지요! 기적입니다!”

“아하!”

Posted by 비회원


DTS 훈련원이 위치한 묵안리 마을 할아버지, 할머니께 새 해 인사를 드리고 맛있는 김을 나누어 드렸습니다.

어르신들, 올 해도 건강하시고 소원하시는 것 모두 이루시길 바랍니다.







신년을 맞이하여 다일패밀리들이 다일작은천국에 모여 교제를 나누고 최일도 이사장님의 교육을 받았습니다.

올 한해에는 교육하는 시간을 더욱 많이 갖는다고 하시니 희망이 넘칩니다. 아하!

교육 후에는 훈련생으로 들어오신 2대 밥퍼 목사 박종원 지부장님의 안내로 DTS 가족들이 청량리 588 뒷골목에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옮겨다닐 수 밖에 없었던 다일공동체와 밥퍼의 삶의 자리들을 방문하는 너무도 소중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일평화의 마을 전화: 031-568-5004
Posted by 비회원



토요일 오후 2시, 저녁 식사 배식이 시작되기 3시간 전인데도

벌써 남성 홈리스들의 밥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늦게 가면, 배식이 중간에 끊어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날 저녁은 미주 다일공동체가 장을 보아 400명분의 샌드위치를 준비하여 대접하는 날입니다.

변함없이 음식을 준비하는 일에 함께 해주신 권영수 권사님, 그리고 노크로스 한인교회 청년들,

무엇보다 이런 아름다운 밥퍼사역을 가능하도록 꾸준히 후원해주시는 미주 다일공동체 후원자님들,

여러분이 최고입니다.



미주다일공동체 전화: 1-770-813-0899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