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스라이 닛, 신일고 신병철 교장선생님과 사모님


 

다른 이들에게 사랑을 전하는


캄보디아 이야기

 

밥퍼에서 자란 많은 아이들 중 대학을 다니는 스라이 닛이 짧은 방학을 맞아 집에 왔습니다.

 

스라이 닛은 어느 날 아이들에게 이야기 해주고 싶은 것이 있다고 밥퍼에 찾아 왔는데요.

점심을 먹기 위해 밥퍼에 오는 아이들에게 그림 자료를 보여주며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그 이야기는 다름 아닌 예수님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스라이 닛은 다일공동체가 아이들에게 밥을 나눠주며 지역을 위해 일하는 모습을 통해 하나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현재 한국인 선교사님이 운영하고 계시는 신학대학교를 다니고 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스라이 닛은 자신이 받았던 사랑을 다른 이들에게도 전하고 싶다 말합니다.

스라잇 닛의 꿈처럼 다른 이들에게 그 사랑을 전하고 계신 분들이 있습니다.

 

신일고 신병철 교장선생님과 사모님께서 그 사랑의 주인공이신데요.

다일 직원들과 꿈퍼 학생들, 그리고 어린이들을 만날 때면 교장선생님이 겪으셨던

어릴 적 사건 하나를 이야기해 주십니다.

 

미국인 선교사님께서 사진 한 장을 보여주시면서 공부 열심히 하면 이곳을 직접 볼 수 있다

말씀하시며 2가지의 질문을 하셨습니다.
질문 중 하나였던,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


그 말을 듣는 순간 신병철 교장선생님께서는 대답을 할 수 없었다고 하십니다.

어린 나이였는데도 그 말의 깊은 뜻을 알았던 것 같습니다.

   

신병철 교장선생님께서는 고생을 많이 하셨다고 합니다.

함께하는 동안 남을 배려하지 않는 순간이 없었으며 여유로운 마음으로

아이들의 눈높이를 맞추기까지 했습니다.

30여년을 학생들과 함께 했던 선생님, 선생님이 좋은 사람이 아니라면 누가 좋은 사람일까요?

받은 사랑을 삶으로 실천하는 신병철 교장선생님과 사모님, 스라이 닛처럼

자신이 받은 사랑을 전하고 싶어 하는 그 마음을 응원합니다!

 

어꾼찌란!(감사합니다!)

참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입학금이 없어 학업을 포기하는 아이들이 없도록


 

네팔 아이들의 새 출발을 응원해주세요!

 

네팔도 새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머노하라 빈민촌 아이들의 모습이 사뭇 달라짐을 새삼 느끼며, 불과 얼마전까지만해도 조그맣고 천방지축 장난꾸러기던 아이들 

그리고 조금은 성숙해보이는 중, 고등학생의 아이들이 이제 한 학년을 올라간다는 것이 대견합니다.


아이들이 건강하게 무럭무럭 성장해주어 네팔다일공동체는 보람을 느끼며 하나님께 감사기도를 드립니다.

네팔다일공동체는 아이들을 위해 새 교복과 공책, 펜을 준비하였습니다.

 

매년 새학기가 되면 네팔다일공동체는 아이들을 위해 새 교복과 학용품을 준비해야 합니다

1년이라는 세월동안 아이들의 교복은 더러워지거나 찢어지고 한없이 작아져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아이들의 모습을 계속 볼수는 없어 네팔다일공동체는 큰 돈을 들여 모든 아이들의 교복과 학용품을 지급을 해주는 일을 하고있습니다.

새학기가 시작됨과 동시에 각 학교의 입학금을 지불해야 합니다.


머노하라 빈민촌 아이들은 입학금이 없어 학교를 못다니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이러한 아동들의 입학금 전부를 지원하기에는 재정이 턱없이 부족합니다

그래서 네팔다일공동체는 아동결연 후원자님들께 입학금을 간절히 요청하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네팔다일공동체의 아이들이 새 교복과 새 노트, 새 펜을 받을 때 세상을 다가진듯한 표정을 지으며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저희는 네팔의 아이들이 이렇게 건강하고 웃으면서 무럭무럭 자라주길 바라고 기도합니다


소식을 접하는 여러분들께서도 네팔다일공동체의 모든 아이들을 위해 기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던야밧!(감사합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