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현장]

밥퍼나눔운동본부를 방문한 뜨거운 사랑

 

한국교세라정공과 소망교회의

밥퍼 봉사 이야기

 

날씨 좋은 토요일, 밥퍼는 아침부터 식사준비로 분주합니다.

한국교세라정공 소망교회에서 많은 인원이 밥퍼를 방문하였습니다.

특별히 한국교세라정공과 소망교회에서 소중한 후원금과 봉사로 함께 하였습니다.


밥퍼 주방은 봉사자분들의 사랑의 열정으로 한 여름 태양보다 뜨거웠습니다!

그리고 식사하시는 분들께 특식으로 꽃비빔밥과, 파전, 과일로 진지를 대접해 드렸습니다.

봉사자분들의 거짓 없는 땀과 섬김으로 식사하는 모든 분들께 소중히 대접해 드렸습니다.

한국교세라정공과 소망교회 봉사자분들의 좋은 에너지 받아,다음에도 밥퍼에 찾아오시는 모든 분들께 정성으로 진지를 대접해 드리겠습니다. :)

 

나눔은 섬김입니다. 섬김은 사랑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

 

일체 은혜 감사뿐입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해외현장]

네팔 지태다일유치원의 새로운 시작

 

네팔 지태다일유치원이

새롭게 문을 열었습니다!

 

네팔다일공동체에 특별한 소식이 있는데요,

바로 지태다일유치원이 다시 문을 열게 되었다는 것 입니다!

 

지난 1년 전 정부의 압박과 핍박에 지태다일유치원은 1년 여간 문을 닫았었는데요,

다시 새롭게 연 만큼 하나님께 더욱 의지하고 매일 기도로 하나님께 운영을 맡깁니다.

지태다일유치원의 비쉬누 팀시나 교장선생님지태다일유치원이 1년 동안 문을 닫아서 마음이 아팠습니다. 특히 매일 출근할 때 마다 안에 잘 꾸며진 유치원 건물 안의 휑한 모습을 볼 때면 더욱이 마음이 아팠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새롭게 개원하고 아이들이 하나둘 모이니 마음이 기쁘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라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하였습니다.

네팔다일공동체의 부번 팀시나 원장님께선 다일유치원의 개원이유를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머노하라 빈민촌은 빈민촌인 만큼 돈이 없어 아이들이 첫 교육을 받지 못하는 가정이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이번 지태다일 유치원을 개원함으로써 첫 교육을 아이들 누구나 받을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특히 하나님을 경배하는 다일공동체의 유치원인 만큼 하나님께 초점을 맞춘 교육이 될 것이며,

이를 통해 아이들이 커서 교회를 스스로 찾는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를 기대합니다.”

지태다일유치원에는 작고 귀여운 아이들이 11명 모였습니다.
지태다일유치원에 더욱 많은 아이들이 들어와 첫 교육을 받고, 아이들이 사회에 나가서 예수님의 이름을 기억하여 전파하는 하나님의 놀라우신 역사가 있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소망합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해외현장]

캄보디아다일공동체 다일 태권도부

 

이얏!” 캄보디아다일공동체에

크게 울려 퍼지는 목소리

 

11시가 되면 캄보디아다일공동체에 아이들이 모이기 시작합니다.

음악소리가 들리고, 아이들이 노는 소리, 식당마루바닥을 뛰어 다니는 소리, 그 와중에 센터에서 규칙적으로 울리는 소리가 있습니다.

 

이얏!”

 

센터 2층인 체육관에서 울리는 다일 태권도부아이들의 기합소리입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20여명의 남녀 아이들이 허기진 배에 힘을 주고 태권도에 몰입합니다.

밥을 먹던 아이들이 집에 가고 남은 밥을 얻어가기 위해 기다리는 몇 명의 아이들이 줄을 서 있을 쯤에야

태권도부 아이들은 온 몸을 땀으로 샤워하고는 거친 숨을 몰아쉬면서 식판을 받기 위해 뛰어 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맛있는 밥도 미뤄가며 열심히 훈련에 매진했던

다일 태권도부아이들에게 심장이 떨리는 날이 생겼습니다!

 

201961() / 08:00~18:00 씨엠립에 위치한 앙코르 코엑스에서 총영사배 태권도대회가 있었는데요, 다일태권도부 사범 짠털의 인솔로 초등학생 1,2,3,5학년 10명과 고등학생 4명 총 14명이 참가 했습니다.

 

이 날 대회 종목에 18세 이상 부문과 -54kg 부문에서 짠끔쭌(19/)1, -42kg 부문 원시타(18/)2등을 했으며, 16 세 미만 부문과 -46kg 부문에서 써쏙피어(16/)3등을 하는 등 다일 태권도부의 저력을 보여 준 날이었습니다.


고등학교 졸업 재시험을 앞 둔 짠끔쭌(19/)은 가끔 스승인 짠털사범님을 도와 다일 태권도부 후배들을 가르치기도 하는데, 이번 대회에 있었던 승단심사에서 2단을 땄으며 2016년도에도 검정띠 승단심사 1단을 딴 바 있습니다. 써쏙피어(16/)2018년도에 승단심사를 통해 1단을 딴 바 있습니다. , 노란 띠 품새에서 3등으로 좋은 성적을 보인 놋 완낙(12/), 톤 짠타(11/) 역시 미래의 캄보디아 태권도를 이끌어 갈 인재가 아닐 수 없습니다.

 

돌아오는 10()부터 19()까지 3차 참피언 대회인 ‘National School Game’이 프놈펜에서 열립니다. 이 대회는 태권도를 비롯한 11개 종목에서 학생들 중에 참피언을 뽑는 날이자 체육을 사랑하는 청소년들에게는 축제와 같은 날입니다.

태권도 참피언 대회에는 14()부터 19()까지 사범 짠털의 인솔로 짠끔쭌 (19/), 원시타(18/), 차이타(17/), 콧 킴리(17/), 써쏙피어(16/)다일 태권도부의 소속으로 참가 합니다.

 

고등학생들인 5명의 실력파 아이들이 이 날 떨지 않고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자신의 환경과 처지에 굴하지 않고 배고픔을 이겨내며 미래를 개척해 나가고자,

오늘도 학교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노력하는 아이들을 위해

많은 기도와 응원 부탁드립니다 !

 

어꾼찌란!(감사합니다!)

참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