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다일공동체 박종원 원장 미주방문

박종원 원장님이 들려주신 네팔다일공동체의 이야기는 머리에서 가슴으로 전해지는 눈물겨운 선교 이야기로 모인 사람 모두가 은혜의 시간이었습니다. 함께 눈물과 기도로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2, 4째주는 밥퍼 하는 날

미주 다일공동체 애틀란타 본부에는 2004년부터 매달 2, 4째 주에는 미국 노숙자 분들을 위해 밥퍼 사역을 하고 있습니다. 새로 밥퍼 팀장으로 수고하실 정제인(정인자 따님)님은 영성수련 1단계를 마치고 캄보디아 다일 선교지를 직접 체험하면서 밥퍼를 위해 일해야겠다는 아름다운 주님의 마음을 품은 분입니다. 참으로 고맙고 감사합니다.

 

유빌라떼 자원봉사자 분들을 모집 중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open

미국 현지 전화 문의는 (770)813-0899, 813-0144 

 

 

 

Posted by 비회원




 미주다일공동체 전창근 지부장님의 글 입니다.


얼마전 목회현직에서 은퇴하신 '김용걸 (성공회) 신부님'을 만났습니다.
이 분은 뉴욕 교계에서 어른이십니다.

그런데 저와 만남을 갖는 중에
갑자기 저의 신발을 물끄러미 보시더니
저의 손을 끌고 신발가게로 가시는 것입니다.

마음에 드는 신발을 고르라고 하시더니
기어이 사주신 신발입니다.

발이 편해야 한다고 하시면서....


김용걸 신부님의 마음이 저에게 전달이 되면서
코끗이 찡 했습니다.
마음속으로 다짐했습니다.

저도 언젠가 후배 목사의 손을 잡아 끌며
신발을 사주며
힘 내라고 격려해주는 자리에 있기를....


- 미주다일공동체 전창근 지부장
- 후원 : 국민은행 467701-01-053115
           사회복지법인 다일복지재단
Posted by 비회원



토요일 오후 2시, 저녁 식사 배식이 시작되기 3시간 전인데도

벌써 남성 홈리스들의 밥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늦게 가면, 배식이 중간에 끊어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날 저녁은 미주 다일공동체가 장을 보아 400명분의 샌드위치를 준비하여 대접하는 날입니다.

변함없이 음식을 준비하는 일에 함께 해주신 권영수 권사님, 그리고 노크로스 한인교회 청년들,

무엇보다 이런 아름다운 밥퍼사역을 가능하도록 꾸준히 후원해주시는 미주 다일공동체 후원자님들,

여러분이 최고입니다.



미주다일공동체 전화: 1-770-813-0899
Posted by 비회원

미주다일공동체

시무식 사진


2012년 또 한번의 기회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미주 다일공동체는 1월 2일 월요일 밤 7시부터-9시 30분까지

미주 다일공동체 본부가 있는 유빌라테 카페에서

2012년 신년 시무식을 가졌습니다.


 
감사한 것은 미주 다일공동체가 세워진 이래 처음으로

다일공동체 대표이신 최일도 목사님과 함께 신년 시무식을 가진 것입니다. ^^


 
작년 12월 30일 오셨다가 올해 1월 3일날 한국으로 가시기 하루전날

특별히 시간을 내주신 최일도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미리 오신 벗님들으 7시부터 KTV에서 방영된  파워특강 "밥심" 영상을 보면서

메이플라워님이 정성껏 준비한 떡국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8시부터 시작된 시무식에서 최일도목사님은 이사야 43장 19-20절 말씀으로

"보라 내가 새 일을 행하리라"는 제목의 설교를 해 주셨습니다.

2012년 새 일을 행하시는 하나님의 역사를 보고 듣고 경험하는 미주 다일공동체가

되도록 축복해주신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말씀을 듣고 참석한 25분의 벗님들이 모두 함께

"하나님을 기쁘시게, 이웃을 행복하게, 세상을 아름답게" 구호를 힘껏 외친후

손에 손을 붙잡고 캄보디아, 네팔, 필리핀, 베트남, 그리고 중국다일공동체를

축복하며 함께 기도했습니다.


 
함께 해주신 모든 미주 벗님들, 그리고 최일도목사님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Posted by 비회원